탤런트 이지은 측근 "내년 영화 컴백 예정"

기사입력 2007.09.12 8:39 AM
탤런트 이지은 측근 "내년 영화 컴백 예정"
[TV리포트] 90년대 후반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 ‘느낌’을 비롯해 영화 ‘금홍아 금홍아’, ‘파란대문’ 등에 출연, 보이시한 매력으로 인기를 모았던 탤런트 이지은의 근황이 소개됐다.

tvN ‘이뉴스’가 11일, ‘신상정보 유출코너’를 통해 잊혀진 스타 이지은을 찾아 나선 것.

이지은은 지난 2000년 12월, 벤처 사업가 이진성씨와 결혼, 연예계를 은퇴해 근황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 불러왔다.

더욱이 지난해 한 TV방송 프로그램에서 남편 이씨가 고액의 세금을 체납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경설까지 불거져 이지은을 잊고 있던 팬들의 기억을 되살렸다.

이날 방송에선 제작진이 이지은의 집과 운영중이라는 어린이 전용 미용실을 추적하는 과정을 선보였다. 집요한 탐문에도 불구, 좀처럼 종적을 찾을 수 없는 상황. 제작진의 끈질긴 노력 끝에 가까운 지인과의 통화연결에 성공했다.

이지은의 측근은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 “어린이 미용실은 아직 하고 있다. 매장이 몇 개 더 되는데 본인이 아닌 다른 이들을 고용해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지금 행복하게 잘 살고있다”는 말로 항간에 떠도는 파경설이 루머임을 분명히 했다.

측근은 또한 “이지은이 내년애 준비를 해 컴백할 계획으로 안다. 주위서 영화를 하자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방송에선 아직 출연요청이 없어 컴백하게 되면 영화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방송에 나온 무속인 역시 “연예계 기운이 많이 느껴진다. 사업가로서 재물이나 금전은 멈춰진 형국이라 큰 재복은 없지만 명예운이 강하게 빛나기 때문에 연예계로 빠져 영화나 드라마로 진출하면 이름을 날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이지은의 컴백설에 힘을 실었다.

  • ‘DJ DOC’ 전멤버 박정환, 부산서 중식당 운영
  • 깊이없는 `TV연예`프로...시청자들 쓴소리
  • (사진=방송장면)[최정윤 기자 / boo10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