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핑클 SES 선배들처럼 멋진 걸그룹될래요"

기사입력 2011.12.08 4:0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핑클, SES를 꿈꿔요"



상큼 발랄한 매력을 쏟아내며 방송에 출연해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에이핑크는 핑클과 SES와 같은 그룹이 되고 싶다고 자신있게 말한다.



그런 이유 중에 하나는 에이핑크가 지향하는 음악 스타일이 핑클과 SES가 했던 음악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핑클과 SES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가요계를 주름잡던 대형 아이돌 그룹이었기 때문에 에이핑크도 그 계보를 잇고 싶은 바람에서다.



에이핑크는 발라드 댄스 음악을 잘 하는 그룹이 되는 것이 목표다. 물론 다양한 음악적 장르도 멋스럽게 소화하는 것도 가수로서 기본적인 자세라고 여긴다. 하지만 지금은 에이핑크의 매력을 100%로 대중들에게 전달하기 위해서 '잇 걸''몰라요'에 이어 '마이 마이'(MY MY)로 컴백한 것.



"기존의 노래들과 음악스타일이 비슷하죠. 저희의 전략이기도 하고, 에이핑크가 잘해낼 수 있는 음악을 대중들에게 들려주고 싶었어요. 이번 '마이 마이'는 여러 번 들으면 멜로디도 쉽게 익숙해질 것 같고요. 7명의 에이핑크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거에요"



에이핑크 멤버들은 대부분 10대 중후반. 가장 예민할 때 숙소 생활을 해서 그런지 서로에 대한 배려가 대단하다.



"숙소 생활은 처음에 불편했는데 지금은 나아졌어요. 나이가 비슷하고 다들 사춘기 때라서 예민할 수도 있어서 서로를 배려해요. 속상한 일이 있으면 위로해주고, 축하할 일이 있으면 기쁜 마음에서 축하해주죠. 대화도 많이 하게 됐고요. 그러면서 더욱 더 친해진 것 같아요. 서로 친해지다보니까 음악에서도 저희 팀의 발랄한 매력이 겉으로 드러나는 것 같고요"



에이핑크의 가장 큰 고민은 대중들과 음악적으로 어떻게 소통할 것이냐다.



"이번 앨범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기를 바래요. 저희 이름을 많이 기억해주시고, 노래도 따라 불러주시고, 그렇게 된다면 다음 앨범에도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노랫말도 그렇고 멜로디도 10대 소녀의 감성들을 표현한 곡이 '마이 마이'거든요. 나름 중독성 있고 매력적인 곡이죠. 많이 들어주세요"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에이핑크는 연말 각종 신인상 수상이 유력하다. 2011년 가요계를 빛낸 유망주로 에이핑크를 꼽는다고 해도 이견은 없는 듯 하다.



지난 4월 19일 미니음반 '세븐 스프링스 오브 에이핑크'를 발표하고 상큼한 매력으로 어필중인 에이핑크는 6월 '잇 걸' 리믹스 버전에 이어 8월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OST까지 참여하면서 활동을 이어왔다.



"'스노우 핑크'의 타이틀 곡 '마이 마이'가 대중적인 인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춤에도 몇가지 포인트가 있는데, ET춤, 브이라인춤, 운전춤이 대중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어요"



에이핑크는 한 해동안 활동이 길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에게 팀이름을 각인시키는데는 성공했다. 에이핑크는 음악적인 대중화와 자신만의 매력을 드러낼 수 있도록 노력할 작정이다.



"무조건 열심히 할게요. 아직 라이브가 불안하기도 하지만 계속 노력하고 연습하고 그러다보면 나아지겠죠. 저희도 배우고 익히면서 좋은 가수가 되도록 노력할게요. 핑클 SES 선배들 처럼요"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조진웅X이하늬 '블랙머니', 4일 연속 1위…노을의 '음원강자' 굳히기 [오늘의 1위]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영화 '블랙머니'와 그룹 노을의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가 정상 자리를 지켰다.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블랙머니'는 지난 16일 관객 31만 4410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74만 4095명을 기록했다. 지난 13일 개봉 이후,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블랙머니'는 양민혁 검사(조진웅 분)가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금융 비리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론스타 게이트를 바탕으로 했으며, 조진웅과 이하늬가 주연을 맡았다.이어 2위는 '신의 한 수: 귀수편'이다. 15만 1178명이 관람했고, 총 170만 6753명을 모았다. '82년생 김지영'은 일일관객 6만 1023명을 기록하며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누적관객은 344만 1452명이다. 음원차트에선 노을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17일 오전 7시 멜론 차트 기준, 노을의 타이틀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가 지난 16일에 이어 2일 연속 1위에 올랐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은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발라드곡으로 이별 후에도 상대방을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뒤를 이어 2위엔 바이브의 '이 번호로 전화해줘'가, 3위엔 아이유의 'Love poem'이 이름을 올렸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영화 '블랙머니' 포스터,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연예 “여전히 반복” 故 설리, 꼭 기억해야 하는 이유 ‘그것이 알고 싶다’ [콕TV]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고(故) 설리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실체를 추적했다. 악성 댓글부터 자극적인 기사까지 충격의 연속이었다. MC 김상중은 “추모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설리를 기억해야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중은 16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 편에서 이같이 밝히며 “다시 이것을 꺼낸 이유는, 누군가에게 여전히 반복되고 있는 오늘이기 때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김상중은 고 설리의 SNS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설리가 수업을 듣고 대학교 캠퍼스에서 촬영한 것. 평범한 일상을 공개했으나, 성희롱성 댓글이 이어졌다. 김상중는 “고 설리에 관한 이야기를 한 게 된 것은 그가 찾으려 했던 퍼즐 조각을 찾기 위한 것”이라며 “왜 비난의 대상이 되는 건지, 그 ‘왜’에 대한 답을 찾고 싶어 했다더라”고 알렸다. 설리는 지난 14일 세상을 떠났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연예인 설리가 아닌, 인간 최진리를 잘 아는 지인들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고 설리의 지인들은 “최진리는 하나의 사건 때문에 그런 사람은 아닐 거다. ‘왜 이럴까’ ‘왜 그렇게 생각할까’ 그런 말을 했다”고 알렸다. 이어 “제가 1, 2주 전에 만났다. 보도가 거짓말인줄 알았다”면서 “당황스러웠고 놀랐다. 사실 지금도 실감은 별로 안 된다”고 털어놨다. SBS ‘서동요’에서 선화공주 아역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고 설리. 이후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 그룹 활동과 연기를 병행했다. 2014년 활동을 중단 했다. 활동 중단 이전까지 설리를 둘러싼 루머가 쏟아졌다. 근거 없는 소문에 시달리기도 했다. 고 설리의 지인들은 “(그런 것에 대해)억울하다는 말을 진짜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고 설리는 앞서 ‘진리상점’을 통해 “친구들한테 미안했다. 착하고 예쁘고 좋은 친구들인데 왜 나 때문에 욕을 먹어야 하는지. 저한테만 유독 색안경 끼고 보는 분들이 많았다. 그럴 땐 속상하다”고 밝혔다. 이처럼 고 설리가 무엇을 하든 일부 대중들은 비난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악의적인 댓글을 남긴 사람을 찾아가보니, 직장인 학생 주부 등과 같은 평범한 이웃이었다. 이들은 “장난이었다” “성희롱적인 발언으로 힘들어했을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언제 썼는지 모르겠다” “전혀 기억이 안 난다” 등이라고 말했다. SM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외부에 밝히지 않았지만 설리 같은 경우에는 4, 5년 전부터 본인이 이런 정서적인 문제에 대해 회사와 계속 상의했다. 정기적으로 1주일에 한 차례씩 상담 진료 받게 하고, 또 다른 치료도 병행할 수 있도록 그렇게 해왔다”고 설명했다. 각종 언론사에서 쏟아낸 기사 역시 선정적이고 자극적이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연락이 닿지 않기도 했고, 반박하는 매체도 있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김언경 사무처장은 “설리 씨가 살아 있을 때 ‘누가 설리에게 시선 강간 단어를 알려줬나?’라는 칼럼이 하나 있었다. 그런 행동을 네가 계속 하면서 왜 ‘시선 강간’이라고 주장하느냐, 이건 우리 자연스러운 행동인데 라는 가르침을 주는 그런 칼럼이었다. 저는 이 태도가 거의 모든 언론에 담겨 있었다고 생각한다. 댓글도 대부분 이런 거다. ‘네가 싫으면 옷을 제대로 입어’ ‘네가 이 논란이 싫으면 앞으로는 그런 사진 올리지 말라’ 그렇게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은 대중문화 칼럼니스트는 “열애설이 공개됐을 때 남성이 받는 타격과 여성이 받는 타격이 굉장히 다르다. 여성 아이돌의 경우에는 특히 이 사람에 대해서 아주 심한 성적 모욕 댓글 게시물 같은 것들이 올라온다”고 짚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