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비’ 윤아 “1인2역 연기 부담 있었지만 잘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1.12.13 5:28 PM
‘사랑비’ 윤아 “1인2역 연기 부담 있었지만 잘하고 있다”

[TV리포트 대구 이우인 기자] 걸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1인 2역 연기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13일 오후 3시 대구 어린이회관 꾀꼬리극장에서 열린 드라마 ‘사랑비’(오수연 극본, 윤석호 연출)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윤아는 “일일 드라마 이후 2년 동안 연기를 안 해서 어느 순간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굉장히 넘쳤다. 그런데 마침 ‘사랑비’의 시놉시스를 보게 됐고 무척 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하지만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역할이 1인 2역이라 내가 김윤희와 김하나 중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됐다”며 “부담은 됐지만 2012년의 김하나는 내 실제 성격과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70년대 윤희는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이었다. 70년대 삶도 잘 모르고 경험도 많지 않아서 모르는 것 투성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석호 감독의 지도가 간접적으로나마 연기에 도움이 많이 됐다는 그는 “지금 70년대 막바지 촬영중인데 생각했던 것보다 신기할 만큼 윤희에 대해 걱정한 면이 잘 표현된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드라마 ‘사랑비’는 한류 드라마 ‘가을동화’ ‘겨울연가’의 오수연 작가와 윤석호 감독이 10여년 만에 의기투합한 작품.

윤아는 극중 70년대 김윤희와 2012년 김하나로 1인 2역을 맡았다. 윤희는 한국대학교 가정대생으로 청초한 외모의 소유자이지만 가정형편이 좋지 못하다. 윤희의 딸인 하나는 대학에서 가드닝을 전공했으며 명랑하고 쾌활한 성격으로 주변을 환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윤아 외에도 한류 스타 장근석, 영화 ‘써니’로 이름을 알린 김시후, 엠넷 ‘슈퍼스타K’ 출신 가수 서인국 등이 출연하는 '사랑비'는 KBS 편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빠르면 내년 3~4월에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