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양현석·박진영, 제2의 엠버 등장에 또 정면대립

기사입력 2011.12.17 10:3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표재민 기자] ‘K팝스타’ 앙현석과 박진영이 두 번째 정면대립을 펼친다.



SBS TV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최근 녹화에서 프랑스 파리에서 온 금발의 19세 소녀를 두고 두 사람이 첨예한 대립각을 보였다.



중성적인 느낌이 강한 프랑스인 참가자가 등장하자 심사위원 3인방은 남자인지 여자인지 아리송해 하며 프로필을 다시 확인했다는 후문. 특히 보아는 “약간 엠버 같은 느낌이 있어요”라며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에서 중성적인 매력으로 사랑 받고 있는 멤버 엠버를 언급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프랑스 파리 몽마르뜨에서 노래를 부르며 한국 가수를 꿈꿔왔다는 소녀의 노래가 끝나자 심사위원들은 음색의 독특함을 칭찬했다. 한 심사위원은 “천만불짜리 음색! 최고의 점수를 주고 싶다”고 극찬을 하기도 했던 것.



지난 11일 방송에서 이미쉘의 무대를 보고 난 후 첨예한 대립을 보였던 양현석과 박진영은 이번 무대에서도 각기 다른 심사평으로 현장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이 ‘제2의 엠버’라 칭해진 소녀의 무대에 어떤 심사평을 전했을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3회 예고 영상을 통해 중성적인 매력을 가진 프랑스 소녀가 기타를 치며 노래라는 모습이 담겨지면서, 그 동안 ‘기타남’들에게 유독 약했던 보아의 마음을 흔들 수 있을 지 여부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K팝스타’ 제작진은 “독특한 매력으로 모두의 시선을 모은 제 2의 엠버가 자신의 무대를 몽마르뜨에서 한국으로 옮겨올 수 있을지, 앞으로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양현석, 박진영이 제 2의 엠버를 두고 날선 심사평을 주고 받았던 ‘K팝스타’는 18일 오후 6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표재민 기자 jmpy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