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나 고우나` 선재-우진 연적 충돌, 애정구도 향방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미우나 고우나` 선재-우진 연적 충돌, 애정구도 향방은?
[TV리포트] KBS1 일일극 `미우나 고우나`가 지영(이영은)을 둘러싼 선재(조동혁)와 우진(이상윤)의 충돌을 방송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그도 그럴 것이 선재는 현재 사랑하던 지영을 배신한 후 부유한 수아(유인영)와 결혼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12일 방송에선 아내 수아와 쇼핑을 나온 선재가 역시 함께 나온 지영-우진 커플과 만나는 장면이 연출됐다. 두 사람이 혼수품 고르는 것으로 오해한 선재. 그는 아내에게 회사에 갔다 온다는 거짓말을 하고 옛 연인이었던 지영의 집을 찾아왔다.

이어 지영에게 "결혼하지 말라"고 윽박지르는 선재의 모습이 방송됐다. 지영이 그 이유를 묻자 "그냥 하지말라"는 `이기적`인 대답을 내놨다. 외면하고 가려는 지영을 붙잡고 "하지 말라면 하지 말라구!"라고 외치는 선재. 이때 지영을 바래다주고 가다 다시 돌아온 우진이 선재를 향해 주먹을 날렸다. 지영을 다른 방식으로 사랑하는 선재와 우진의 충돌이 절정을 달렸던 장면이었다.

지영을 둘러싼 선재와 수아, 여기에 최근 가세한 우진의 갈등이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 주요 갈등으로 부각된 셈이다. 사랑하는 애인을 배신해 `나쁜 남자`로 `찍혔던` 선재 캐릭터는 이번엔 비상식적인 집착행동으로 또다시 시청자들의 곱지 않은 눈길을 받게 됐다. "지영을 정말 사랑한다면 그녀의 행복을 빌어줘야 하는게 아니냐" "왜 아직 선재가 지영에게 집착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 "수아가 불쌍하다"는 반응.

이와 함께 이날 방송은 애정전선의 향방에 대한 궁금증 역시 증폭시켰다. 선재가 수아와 이혼한 후 지영에게 잘못을 빌고 다시 그녀와 사랑을 이어갈 것 같다는 추측이 있는가하면, 지영을 배려하는 우진과 꼭 잘되게 해달라는 주문 역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선 수아의 할머니가 태몽을 꾸는 장면이 소개되며 수아가 임신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제기됐다. 네 사람의 애정구도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는 설정인 셈.



한편, 선재와 우진 연적 간 충돌이 펼쳐진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인 AGB닐슨 미디어 리서치 결과 41.7 %를 기록했다.

(사진=방송화면중)[하수나 기자 mongz11@p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