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보는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책으로 보는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
[TV리포트] KBS의 TV프로그램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이 책으로 나왔다. <소비자 고발 그리고 불편한 진실>(위즈덤하우스. 2008)이 그것이다.

지난해 5월부터 방영된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은 소비자의 권익 보호를 목적으로 만든 방송이다. 주로 상품 및 서비스 대한 피해 고발, 허위 광고와 거짓 정보, 개선방안 요구와 같은 내용을 다룬다. 공익성을 인정받아 2007년 시청자위원회상과 좋은방송프로그램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책은 크게 4부분으로 구성됐다. ‘당신의 식탁은 안전합니까?’, ‘당신을 지켜드립니다’, ‘새어 나가는 돈이 보이십니까?’, ‘당신은 속고 있습니다’로 나눠 악덕 기업의 행태를 낱낱이 파헤친다. 이중 유익한 정보 몇 가지를 소개한다.

▲다이어트 콜라의 숨겨진 진실

웰빙과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다이어트 콜라가 인기를 끌고 있다. 다이어트 콜라는 열량을 낮추려고 ‘아스파탐’이라는 인공감미료를 첨가한다. 설탕의 1/200만 넣어도 똑같은 단맛을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코카콜라의 열량이 100킬로칼로리인 반면 비슷한 단맛의 다이어트 콜라는 1킬로칼로리 이하에 불과하다.

문제는 여기에 있다. 호주의 소비자 잡지 ‘초이스’에 따르면 아스파람은 식욕을 자극하는 성질이 있어 다이어트 콜라를 마신 후 더 단 음식을 찾게 된다. 또한 다이어트 콜라에 들어 있는 인산이나 구연산 성분은 치아 표면의 에나멜을 녹여 치아를 손상시킨다. 다량으로 함유된 카페인은 중독의 위험이 있다.

▲뚝배기 세제로 씻으면 위험

뚝배기는 세제보다 쌀뜨물이나 밀가루 푼 물을 이용하는 게 좋다. 세제의 경우 뚝배기에 스며들었다가 가열할 때 다시 올라올 수 있어서다. 원인은 다음과 같다.

흙으로 빚어 구운 뚝배기는 입자 사이에 미세한 구멍이 생긴다. 이때 유약을 발라 구우면 수분이 통과할 수 있는 큰 구멍은 다 막힌다. 하지만 요즘은 싼값에 대량 생산을 하다 보니 품질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 식힐 때 온도가 맞지 않거나 유약을 고르게 바르지 않는 경우가 많아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이 틈으로 세제가 들어가게 된다.

(사진=위즈덤하우스 제공)

[이지영 기자 alla33@freech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