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에게 신선한 한 방이 필요할 땐 ‘로켓펀치’ [김예나의 까;칠한]

기사입력 2019.08.04 1:0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울림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걸그룹을 내놓는다. 무려 5년 만이다. 울림에게도, 내부 가수들에게도 분위기 환기가 돼 줄 수 있겠다. 이름만큼이나 절실한 새로운 한 방이 필요한 지금.






8월 데뷔를 앞둔 로켓펀치(Rocket Punch)는 멤버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으로 현재까지 파워풀 안무와 눈에 띠는 외모를 소개했다. 데뷔곡 ‘빔밤붐(BIM BAM BUM)’은 쉽게 기억될 독일어로 ‘땡땡땡’이란 뜻이다. 로켓펀치는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로 출발한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빔밤붐(BIMBAMBUM)’을 비롯해 ‘핑크펀치(PINK PUNCH)’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 ‘루시드 드림(LUCID DREAM)’ ‘FAVORITE(특이점)’ ‘선을 넘어(DO SOMETHING)’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앨범 크레딧에는 이기, 용배, 재리포터, 빅싼초, 코드나인, danke, Stardust 등의 히트 프로듀서 라인업이 기재됐다. 걸그룹과 호흡이 익숙한 프로듀서부터 공동작업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는 프로듀서까지 함께 했다. 다양한 곡으로 폭 넓은 팬의 유입도 가능하겠다.






이런 앨범 형태는 직속 선배의 흐름을 따랐다.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로 이어지는 족보에 로켓펀치는 다채로운 트랙으로 음악의 완성도를 기대케 했다. 앞서 선배 러블리즈가 곡 하나에 올인하는 일부 걸그룹과 다른 행보를 보였던 것을 감안한다면, 더더욱 그렇다.






그리고 하나 더, 러블리즈가 사랑스러운 이름으로 시선을 끌었다면, 로켓펀치는 듣는 순간 이해 가능한 그룹 이름을 택했다. 로켓펀치는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뜻을 부여했다.






동시에 울림에게도 지금 당장 필요한 요소를 이중적 의미로 녹여낸 것으로 보인다. 울림의 성장은 인피니트의 확장과 맞닿아있다. 하지만 올해 10년차가 된 인피니트는 멤버의 이탈과 군입대로 멈춰있다. 후속으로 나온 러블리즈와 골든차일드는 인피니트의 성과와는 비교된다. 이전과 다른 성적에 울림의 아쉬움은 누적됐을 상황.






이미 6년차가 된 러블리즈와 3년차의 골든차일드. 신선한 자극을 주기에는 타이밍이 애매하다. 그렇다면 차라리 처음부터 시작해 면면이 새로운 로켓펀치로 도약하는 게 울림에게는 손실이 적을 수 있겠다. 대신 솜방망이 같은 펀치 말고, 경쟁자를 쓰러 눕힐 만한 강력한 펀치를 보유했기를 기대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연예 ‘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마침내 모든 걸 잃고 버려졌다. 이덕희는 정한용의 지난악행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광일(최성재 분)에 해임을 통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일이 친권포기 조건으로 제시한 건 계열사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태양도 장 회장도 선택의 기로에 섰다.  결국 태양은 이사회 결정에 운명을 맡겼다. 결과는 만장일치 해임. 태양은 광일에 이 소식을 전하며 “한 두 사람은 네 손을 잡아줄 줄 알았는데 만장일치라니 놀랐다. 어쨌든 유감이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태양은 또 “솔직히 나 흔들렸어. 네가 지민이 친권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그래서 이사회에서 네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인정에 호소하며 슬쩍 묻어갈까 고민도 했다”며 그간의 고민도 덧붙였다.  도주 중인 태준은 정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랑 광일이랑 끝까지 매달렸는데. 하여튼 장 씨 집안 매정한 거 알아줘야 돼”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정희가 “그래서 뭐? 용서라도 비시게?”라 물으면 그는 “몰라도 이렇게 몰라. 그러니 평생을 속고 살지. 무슨 인생이 속고만 살아. 남편한테 속아 며느리한테 속아. 나중엔 아들 녀석한테도 속고”라 일갈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지독한 사람은 따로 있어. 당신 인생 망친 건 내가 아니라 당신 아버지야. 당신이 오매불망 못 잊어하는 그 남자, 네 아버지가 해했어. 널 미혼모라 만든 게 네 아버지라고”라 폭로했다.  이에 정희는 믿을 수 없다고 소리치면서도 큰 충격을 호소했다. 태준은 “당신이 당신 아버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내가 알려주는 거야”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정희는 정 선생을 통해 태양 부 석규가 장 회장에 의해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됐다. 정희는 “이럴 수 없어. 이럴 순 없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정희는 장 회장을 찾아 석규의 최후에 얽힌 진실을 추궁했다. 지난 업보를 떠올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 회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 ‘1박2일 시즌4’ 합류…제작진 “논의중” [종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KBS 대표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의 시즌4 론칭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이 라인업에 오른 것으로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KBS2 ‘1박2일 시즌4’는 오는 11월 중순께 첫 촬영을 예정하고 있다. 지난 3월 시즌3의 방송 중단 이후 본격적인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다.현재 제작진은 최종 멤버를 확정하고 있는 단계로 23일 기준 세 명의 출연진이 거론됐다. 배우 연정훈, 개그맨 문세윤 그리고 시즌1부터 줄곧 ‘1박2일’과 함께하고 있는 김종민이다. 그러나 제작진은 이번 라인업에 상당히 조심스러워하는 눈치다. 제작진은 “논의 중이다. 아직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1박2일’은 2007년부터 지속된 장수프로그램으로 ‘국민 예능’이란 타이틀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3월 멤버 정준영의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방송 중단의 사태를 맞아야 했다. 그 후 꾸준히 재개설이 나돌았으나, 쉽사리 성사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시즌4에 대한 언급 자체를 어려워 하는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더 이상 ‘1박2일’의 자리를 비워둘 수 없었던 KBS 예능국은 올해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 역시 교체하며 시즌4에 대한 기대를 보이고 있다.‘1박2일 시즌4’는 오는 12월 중 첫 방송을 예정하고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