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에게 신선한 한 방이 필요할 땐 ‘로켓펀치’ [김예나의 까;칠한]

기사입력 2019.08.04 1:0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울림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걸그룹을 내놓는다. 무려 5년 만이다. 울림에게도, 내부 가수들에게도 분위기 환기가 돼 줄 수 있겠다. 이름만큼이나 절실한 새로운 한 방이 필요한 지금.






8월 데뷔를 앞둔 로켓펀치(Rocket Punch)는 멤버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으로 현재까지 파워풀 안무와 눈에 띠는 외모를 소개했다. 데뷔곡 ‘빔밤붐(BIM BAM BUM)’은 쉽게 기억될 독일어로 ‘땡땡땡’이란 뜻이다. 로켓펀치는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로 출발한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빔밤붐(BIMBAMBUM)’을 비롯해 ‘핑크펀치(PINK PUNCH)’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 ‘루시드 드림(LUCID DREAM)’ ‘FAVORITE(특이점)’ ‘선을 넘어(DO SOMETHING)’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앨범 크레딧에는 이기, 용배, 재리포터, 빅싼초, 코드나인, danke, Stardust 등의 히트 프로듀서 라인업이 기재됐다. 걸그룹과 호흡이 익숙한 프로듀서부터 공동작업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는 프로듀서까지 함께 했다. 다양한 곡으로 폭 넓은 팬의 유입도 가능하겠다.






이런 앨범 형태는 직속 선배의 흐름을 따랐다.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로 이어지는 족보에 로켓펀치는 다채로운 트랙으로 음악의 완성도를 기대케 했다. 앞서 선배 러블리즈가 곡 하나에 올인하는 일부 걸그룹과 다른 행보를 보였던 것을 감안한다면, 더더욱 그렇다.






그리고 하나 더, 러블리즈가 사랑스러운 이름으로 시선을 끌었다면, 로켓펀치는 듣는 순간 이해 가능한 그룹 이름을 택했다. 로켓펀치는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뜻을 부여했다.






동시에 울림에게도 지금 당장 필요한 요소를 이중적 의미로 녹여낸 것으로 보인다. 울림의 성장은 인피니트의 확장과 맞닿아있다. 하지만 올해 10년차가 된 인피니트는 멤버의 이탈과 군입대로 멈춰있다. 후속으로 나온 러블리즈와 골든차일드는 인피니트의 성과와는 비교된다. 이전과 다른 성적에 울림의 아쉬움은 누적됐을 상황.






이미 6년차가 된 러블리즈와 3년차의 골든차일드. 신선한 자극을 주기에는 타이밍이 애매하다. 그렇다면 차라리 처음부터 시작해 면면이 새로운 로켓펀치로 도약하는 게 울림에게는 손실이 적을 수 있겠다. 대신 솜방망이 같은 펀치 말고, 경쟁자를 쓰러 눕힐 만한 강력한 펀치를 보유했기를 기대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앞선 18일 오전,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지만,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는 주장이 담겼다. 이에 대해 구혜선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배우가 여러가지 문제로 결혼 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들이 협의 이혼 과정에 있음을 공개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