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암전’은 공포영화…난 눈물 흘렸다”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19.08.09 12:2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서예지가 영화 ‘암전’으로 돌아왔다. 역대급 고생에, 역대급 노력을 쏟아부었다고. 서예지는 “공포영화지만, 나는 눈물이 났다. 너무 열심히 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도 밝혔다. 



서예지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커피숍에서 진행한 취재진과의 라운드 인터뷰에서 ‘암전’ 출연계기 및 촬영 비하인드 등을 공개했다. 



# ‘암전’ 출연 계기 



서예지는 “시나리오를 읽는데 매우 독특했다”며 “자꾸 궁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이 독특한 생각을 많이 갖고 계시더라. 이야기를 들을수록 재미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서예지는 “나랑 감독님이랑 비슷한 점이 많았다. 놀라면 소리를 안 내더라. 호흡부터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 공포영화를 좋아하기도 한다”며 “‘난 너무 우울해’라는 어두운 감정만 있다가, 공포영화를 보면 여러 감정이 든다”고도 말했다. 





# 상업영화 주연 부담감 



서예지는 “오랜만에 상업영화 주연을 맡았다”며 “당연히 부담은 있다. 내 SNS가 ‘암전’ SNS가 됐다. 흥행을 걱정하기보다는, 공포영화는 여름에만 나오지 않냐”고 말했다. “사람들의 ‘수고했다’는 한 마디가, 흥행이라고 생각한다”는 것. 



그래서 사소한 부분에도 최선을 다했다. 서예지는 “나는 원래 시력이 안 좋다”며 “극중에서 안경을 끼는데, 내 도수에 맞췄다. 귀신을 보는 장면에서, 디테일을 살리기 위함”이라고도 강조했다.



# 진선규와 서로 성덕 



서예지는 “진선규 오빠와 대본 리딩 때부터 서로를 좋아했다”며 “오빠도 나랑 작품을 해보고 싶으셨다더라. 나도 오빠랑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가 붙는 신이 있으니까, 찍을 때마다 행복하고, 끝나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서예지는 “‘범죄의 도시’ 같은데서도, ‘어쩜 저렇게 이질감 없이 연기할까’ 싶었다. 스님 연기를 하면 정말 스님 같다. 이번도 그렇다. 드물게 본 배우다. 본인의 탤런트인 것 같다”고 애정을 표했다. 



‘암전’은 신인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킹엔터테인먼트 

연예 ‘동상이몽2’ 박시은♥진태현 “허니문 베이비”…대학생 딸 입양스토리 공개 [TV리포트=조혜련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대학생 딸 세연 양을 입양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허니문 베이비”라는 뭉클한 표현에 시청자의 이목이 집중됐다.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월) 밤 11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는 가구 시청률 10.5%(수도권 2부 기준)로 또 한 번 두 자릿 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4%까지 치솟았다.이날 방송에는 박시은♥진태현 부부와 딸 세연 양이 함께하는 일상이 최초로 담겼다. 두 사람은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도의 보육원에서 만난 세연 양을 입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세연이한테 힘이 되어주고 싶은 시점이 왔고, 이 아이가 정말 혼자 서야 하는 시점에 어떻게 하면 이 아이에게 가족이 되어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근데 가족이 될 수 있는 방법이 저희가 엄마, 아빠가 되는 방법밖에 없더라”라고 밝혔다.박시은은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엄마 아빠로서 뒤에 든든하게 서 있는 것. 네가 올 곳이 있다는 것, 너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엄마 아빠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며 “어딘가에 부모님이 계신 것과 아예 혼자 있어서 혼자 해야 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힘들면 돌아가서 잠시 쉴 수 있는 ‘부모님’ 없이 혼자서 해온 세연이에게 그 공간을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앞서 박시은 몰래 젤리를 사오며 ‘깨발랄 남편’의 모습을 보였던 진태현은 딸 세연 양에게는 따뜻하게 입고 다니라며 잔소리를 하는가 하면 남자친구를 질투하는 등 180도 다른 ‘엄근진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그런 진태현은 “아빠가 남자 1위다. 2위인 남자친구와 차이가 크다”라는 딸의 말에는 환하게 웃으며 ‘딸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이날 세 사람은 떡볶이를 해먹으며 가족이 된 것에 대한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세연 양은 “안정감이 있어 좋다. 근데 엄청 큰 변화는 없다. 계속 이렇게 지내왔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세연 양은 “이모, 삼촌으로 지냈을 때는 힘든 일이 있어도 꾹 참다 못 참을 때 전화했는데 이제는 일 생기면 ‘아빠한테 전화해야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자신이 입양됐다는 것이 기사로 알려진 것을 두고 세연 양은 “좋은 점이 있다. 보육원 산 걸 부끄러워한 적은 없지만, 누군가에게 먼저 말하기에는 상대방에게 부담이 될까 말 안했던 적은 많았다. 그런데 기사가 나니까 주위 사람들이 다 알았다. 설명을 하나도 안 해도 돼서 너무 편하다”라고 유쾌하게 반응했다. 이에 박시은은 “늘 얘기하지만 엄마, 아빠가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우리도 이런 예쁜 큰딸을 거저 얻게 되어 감사한 일이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한편 강남♥이상화 부부는 해외 유학중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이상화의 사촌 조카를 만났다. 이상화는 “마치 제 동생처럼 학교 끝나면 항상 어디든 데리고 다녔다”라며 어린 시절부터 키우다시피 한 조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들은 월미도 놀이공원에서 심장 쫄깃한 하루를 보냈다.이윤지♥정한울 부부는 설을 맞아 이윤지의 외가 식구 모임을 공개했다. ‘흥 부자’ 가족들은 ‘가족 노래자랑’을 열었고, 이윤지 어머니와 박현빈 어머니의 ‘댄싱퀸’ 듀엣 무대를 시작으로 공연의 막이 올랐다. 이윤지의 외할머니까지 완벽한 퍼포먼스와 함께 노래를 선보이며 흥을 잔뜩 끌어올렸다. ‘샤방 삼촌’ 박현빈이 ‘앗뜨거’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고, ‘정선비’ 정한울은 시종일관 마이크를 의식하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특히 트로트 황제 박현빈이 자신의 히트곡인 ‘앗뜨거’를 열창한 이 장면은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 보는 이들의 흥 지수를 한껏 높이며 분당 시청률 11.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연예 ‘30kg 감량’ 신동 “요요 신동 오명 벗고 ‘목표 체중’까지 감량할 것”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요요 신동’ 오명을 벗고 자신의 목표 체중까지 감량하겠다고 자신했다.최근 다이어트에 도전, 눈에 띄는 감량으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신동은 “과거 다이어트 이력으로 인해 ‘요요 신동’이라는 오명을 가지고 있지만, 이번에는 자신 있다”라며 “다양한 측정 기기들을 통해 신체 밸런스나 영양 밸런스 지표가 좋아지는 걸 한눈에 확인하고 있다. 요요 걱정 없이 목표 체중인 75kg까지 감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이와 함께 신동의 다이어트 전후 사진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찍힌 무보정 사진으로 알려진 사진에는 눈에 띄게 달라진 그의 모습이 담겨 신동의 다이어트 방법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과거 굶는 다이어트, 덴마크 다이어트 등 다양한 다이어트 방법을 시도했던 신동은 “매번 요요를 경험했고, 건강까지 안 좋아졌다.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체력이 달리는 것을 많이 느꼈다”라며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전문적 관리를 받게 됐다"라고 털어놨다.또한 신동은 “30kg 감량 후 5년 이상 요요 없이 유지 중인 NRG 노유민, 32kg 감량한 유재환 등을 보고 자극과 동기부여를 받았다"라며 꾸준히 몸 관리에 신경 쓸 것을 다짐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쥬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