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5억 뷰…'7번째+韓 가수 최다'

기사입력 2019.08.11 11:2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5억 뷰를 돌파했다.



11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발매한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공개 4개월 만인 이날 오전 7시 43분경 유튜브 조회수 5억 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8억 뷰 ‘DNA’를 비롯해 5억 뷰를 기록한 ‘불타오르네’, ‘FAKE LOVE’, ‘MIC Drop’ 리믹스, ‘IDOL’, ‘쩔어’에 이어 ‘작은 것들을 위한 시’까지 5억 뷰를 넘긴 7편의 뮤직비디오를 보유하게 됐다. 더불어 한국 가수 최다 5억 뷰 뮤직비디오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앞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 만에 7460만 뷰를 넘겨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가 발표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케이팝 그룹 중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등 3개 부문에서 전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또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발매 직후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레코드산업협회로부터 ‘플래티넘’ 디지털 싱글 인증을 받았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연예 “버티는 게 강한 것”…‘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X이혜리 인생작 될까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김상경과 이혜리가 환상의 콤비로 돌아온다. 멘토와 멘티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겠다는 목표다.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새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OCN ‘나쁜녀석들’을 연출한 한동화 감독과 박정화 작가가 힘을 합쳤다. # 김상경X이혜리 출연 배경 먼저 ‘츤데레 영업부장’ 역의 김상경은 “개인적으로 대본을 받았을 때 별로 할 마음이 없었다”고 운을 떼 놀라움부터 자아냈다. 김상경은 “이미 지상파 방송에 꽤 있던 시나리오 같았다. 현실보다는 코믹적인 요소가 더 많았다”며 “감독님을 만나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감독님의 ‘나쁜 녀석들’을 감명 깊게 봤다. 내가 생각하는 감독님은 그 대본을 선택할 것 같지 않았다. 그래서 만났는데, 터프하게 나타나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에게도 이 캐릭터는 어떻게 보면 생소하다”며 “나는 방송에서 하이클래스를 연기했다. 보편적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 이번 작품에서는 전혀 경험하지 못한 걸 하게 된다. 집중하려고 한다”고 자신했다. 이혜리는 타이틀롤로 분한다. 2018년 종영한 MBC ‘투깝스’ 이후 오랜만의 컴백작이다. 이혜리는 “감독님이 한 번 좋은 작품을 해보자고 하셨다”며 “창피한 건 하지 말자고 하셨다. 제대로 된 작품을 만들어 보자는, 그 말이 큰 힘이 됐다”고 출연 계기에 대해 밝혔다. 이혜리는 스펙이라고는 없는 말단 경리 캐릭터. 이혜리는 “어머니가 어렸을 때 공장에서 일을 많이 하셨다”며 “그래서 공장에 많이 놀러갔다. 세트가 낯설지가 않았다. 친근한 느낌이 들어서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 김상경X이혜리의 멘토 멘티 케미스트리김상경은 이혜리에 대한 칭찬부터 늘어놨다. 김상경은 “혜리는 내가 본 여배우 중, 가장 여배우답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크게 웃어서) 혜리의 구강 구조를 다 알 정도다. 이 역할은 혜리만 할 수 있다. ‘왕이 된 남자’가 여진구의 인생작이 됐다면, 이번에는 혜리의 인생작이 될 것이다”고 단언했다. 이혜리는 “김상경 선배님이 하신다고 해서 마음의 위안이 됐다”는 짧고 강렬한 말로 화답했다. # 기존 오피스물과 달라 한동화 감독은 ‘청일전자 미쓰리’ 기획의도에 대해 “중소기업이 많은 공단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라며 “기존에 보던 오피스물에 비해 생소할 수 있다. 그런 부분에서 볼 맛이 있을 것이다. 등장인물들이 극히 평범해서 더 특별한 느낌으로 보실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버티는 삶에 대한 이야기라는 것. 한동화 감독은 “기존 오피스물을 잘 안 봐서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는 소신껏 만들었다”며 “서민들에게 다가가기 쉽게 만들었다. 약간 페이크 다큐의 느낌이다. 너무 드라마적이지 않고, 인물들에게 천천히 접근해가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평범함으로, 삶의 건들지 않는 부분을 특이하게 건드리려 노력했다”고 소신을 빛냈다.한동화 감독은 ‘청일전자 미쓰리’가 남길 메시지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한동화 감독은 “이 드라마는 우리의 이야기”라며 “삶을 살아가면서 힘든 상황이 닥쳐왔을 때, 힘들게 버텨가면서 서로 도와주기도 하고 희로애락이 나타나는 작품이다. 버티는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봐 달라”고 당부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한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