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승기, 아동심리 자격증을 취득한 사연 [현장보고서]

기사입력 2019.08.14 4:3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출연자들이 직접 자격증 취득했다고 밝힌 육아 예능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SBS '리틀 포레스트'가 주인공.



강원도 인제 찍박골에서 아이들과 1박 2일 지내며 육아전문가로 거듭난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한 제작보고회 현장을 담았다. 



현장: SBS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일시: 2019년 8월 12일 오후 2시 



장소: 서울 양천구 목1동 SBS홀



참석: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 김정욱 PD



방영: 2019년 8월 12일 오후 10시





# 아동 관련 자격증 보유자가 3명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선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아이들을 전문적으로 돌보기 위해 아동심리 자격증에 도전하겠다고 밝힌 이승기. 그는 "부모님들이 걱정할 것 같아서 믿음을 드려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라고 설명했다.



이승기 뿐만 아니라 '리틀 포레스트' 팀에 아동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이가 2명 더 있었다. 이서진은 일찌감치 어린이 요리 자격증을 취득했고, 정소민은 이승기와 같은 아동심리 자격증을 땄다.  



이승기는 "사실 저만 따고 싶었는데, 소민씨도 같이 따서 빛바랬다. 조금 아쉽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 '리틀 포레스트' PD를 향한 이서진의 예언



절친한 후배 이승기의 끝없는 구애 때문에 '리틀 포레스트'에 합류하게 된 이서진. 연출을 맡은 김정욱 PD는 "tvN '꽃보다 할배'에서 선생님들을 극진히 케어하는 모습에 섭외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렇다면, 김정욱 PD와 함께 한 이서진의 소감은 어땠을까. 이서진은 "나영석 PD처럼 나에게 특별히 많은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그래서 잘 될 것이다"고 예언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예능 마스터 박나래의 고백



그동안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을 섭렵하며 예능계의 대표스타로 떠오른 박나래. 그러나 '리틀 포레스트'는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박나래는 "아이와 함께 지낼 기회가 거의 없었다"며 "다른 예능에서는 상대방의 다음 행동과 말이 예측되지만 여기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니까 많이 당황했고 포기할 때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예능과 차이점이 있다면 촬영을 잠시 끊고 지나가는 적이 없다"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했다.  





# '잘 될 것'이라는 이승기의 자신감, 그리고 9.9% 



지난달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진은 이승기가 굉장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에 이승기는 "100%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리틀 포레스트' 첫 녹화와 두 번째 녹화가 끝났을 때 재미있을 것 같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승기가 내세운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9.9%. 옆에서 듣던 김정욱 PD는 "그 시간대가 높지가 않다"고 "1등을 노려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최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