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개딸들 중 ‘변신’ 딸들이 제일 고생”

기사입력 2019.08.12 4:33 PM
성동일 “개딸들 중 ‘변신’ 딸들이 제일 고생”

[TV리포트=김경주 기자] 배우 성동일이 영화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성동일은 12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변신’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개딸들 중에 이번 딸들이 제일 고생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개딸들을 세어 보니까 총 다섯이었다”며 “딸들 중에는 이 두 딸이 짧은 기간에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분장이 CG가 아니었다. 본드를 얼굴에 바르고 그래야 했다. 내가 미안해서 못 볼 정도로 고생했다”면서 “이 친구들이 밥도 못 먹었다, 분장이 떨어질까봐”라고 덧붙였다.

또 “그리고 뛰는 것도 한 시간 넘게 뛰고 그렇게 이틀, 삼일을 고생했다”며 “개딸들 중 가장 고생을 많이 했다. 이번 영화로 빛을 많이 보지 않을까 싶다”고 고마워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로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