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감독 "버닝썬 사건, 영화와 무관하다" 해명

기사입력 2019.08.14 4:3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영화 '양자물리학'을 연출한 이성태 감독이 "버닝썬 사건과 무관한 작품"이라고 직접 말했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이성태 감독은 "'양자물리학' 시나리오를 처음 썼을 때가 2016년이었다"며 "영화를 편집하는 도중 뉴스로 접했는데 신기하면서도 당혹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영화에서도 그 부분은 크게 차지하지 않는다. 이 영화는 클럽 사장인 주인공이 신념을 주된 이야기로 다뤘다"고 설명했다.



'양자물리학'은 클럽 사장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대한민국 썩은 권력에 한 방 먹이는 내용이다. 오는 9월 19일 개봉 예정.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