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측 "'요시찰' 고심 끝 출연 결정…따뜻한 시선 당부"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9.08.13 11:4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오달수가 칩거 생활을 끝내고 영화계로 복귀를 결정했다.



오달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TV리포트에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관련된 입장문을 보내왔다.



오달수 측은 입장문에서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복귀에 대해 조심스러웠지만,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면서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라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오달수는 지난해 2월 과거 연극 무대에서 공연한 배우 두 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미투' 논란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했다. 오랜 칩거 생활에 들어간 그는 지난 2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고 복귀 초읽기에 들어갔다.



다음은 오달수 측 공식입장 전문.



오늘 보도 된 배우 오달수 복귀 관련 입장 드립니다.



배우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습니다.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 하기로 했습니다.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