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민우, 톱스타에서 영업왕으로... 역경 이겨낸 인생사[종합]

기사입력 2019.08.14 12:4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랜 시련 끝에 활짝 연 인생 2막. 가수 김민우가 아픈 인생사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김민우의 첫 청춘여행이 공개됐다. 



김민우는 1990년대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로 큰 사랑을 받은 청춘가수로 은퇴 후 샐러리맨으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중이다. 



김민우는 시청자들이 선정한 ‘보고 싶은 친구’ 중 한 명. 김민우는 시청자들의 소환에 응답, 첫 청춘여행에 나섰다. 김민우의 등장에 청춘들은 반색했다. 



김혜림과 장호일은 김민우와 동시대에 활동하던 스타들로 이날 세 남녀는 추억담을 나눴다. 이에 따라 자연히 화두가 된 건 김민우의 입대다. 김민우는 ‘입영열차 안에서’ 활동 3개월 만에 입대, 끝내 은퇴했다. 김민우는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며 갔다”라고 쓰게 말했다. 





김민우는 “훈련소에 들어가서 훈련을 받는데 가요 프로그램을 보다가 걸렸다. 상사님이 연병장을 돌면서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라고 하더라”고 추억담을 전했다. ‘우정의 무대’에 섰다는 이유로 7일간 영창에 가기도 했다고. 



김민우 섭외를 위해 김혜림 이연수 권민중 강경헌이 섭외를 위해 직접 영업장을 찾은데 대해선 “이미 2년 전에 섭외를 받았다. 이렇게 다시 찾아와 주시니. 다 좋아하는 분들이다”라며 웃었다. 





데뷔 비화도 공개됐다. 김민우는 “대학생 때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유명 MBC PD가 카페의 단골손님이었다. 하루는 PD의 생일파티에 김완선 이문세 등 유명가수들이 모였는데 PD가 내게 노래할 기회를 줬다”라며 관련 일화를 전했다. 



이날 청춘들이 새 친구를 위해 준비한 요리는 바로 묵사발과 메밀전이다. 김민우는 “방송으로만 보다가 직접 먹어본다”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청춘들의 손맛에 맛있다며 칭찬도 했다. 



김민우는 슬하에 11살 딸 민정 양을 두고 있다. 김민우는 “딸이 ‘불청’을 즐겨본다. 밤에 할머니와 같이 자는데 할머니가 애청자다”라고 밝혔다. 김민우는 “이 중에서 누굴 좋아하나?”라는 질문엔 “물어봐야겠다. 언니들을 좋아하는 것 같더라”고 답했다. 





김민우는 또 “딸은 노래를 잘하나?”라는 질문에 “노래는 모르겠는데 피아노와 음악을 좋아한다. 가수가 된다고 하면 적극적으로 밀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우에게 민정 양은 바쁜 일과에도 일순위인 딸이었다. 



이어 김민우는 샐러리맨의 길을 걷게 된데 대해 “가수를 계속했다. 앨범만 네 장을 냈다. 그런데 알려지지 않았다. 혼자 제작하고 홍보하고 제작비를 지원 받아서 팀도 만들어봤다”라고 털어놨다. 



문제는 대출을 받아 연 녹음실이 이웃인 조울증 환자에 의해 타버린 것. 김민우는 “땅바닥에 주저앉아 망연자실했다. 보험을 안 들어서 모든 게 타버렸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럼에도 재기를 꾀했으나 이마저도 쉽지 않았다고. 



김민우는 “시골 무대라도 사고 싶었다. 그때가 내 삶에서 제일 힘들었던 시절이다”라며 “그러다 영업사원의 길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연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현성이 한층 성장한 실습생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즌1을 마무리한 가운데 “항상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한 작품이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배현성은 29일 오전 소속사 어썸이엔티를 통해 “율제병원에서 교수님들에게 많이 배운 홍도처럼 저도 선배님들과 스태프들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금 부족하지만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는 홍도를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 회에서 배현성은 조금씩 성장하는 실습생 장홍도의 모습을 성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었다. 매번 교수들과 선배들의 질문에 엉뚱한 대답을 하기 일쑤였던 장홍도였으나 마지막엔 달랐다. 외래 진료 시 이익준(조정석 분)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던 장홍도는 다시 기회가 왔을 때 공부한 내용을 막힘없이 답해 칭찬받은 것. 실습생에서 의사로 성장할 장홍도의 미래를 기대케 했다.배현성은 쌍둥이 남매 홍도와 윤복(조이현 분)의 첫 등장 장면부터 실제 실습생과 같은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주목 받았다. 티 없이 해맑은 얼굴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하기도 했다. 특히 조이현과의 쌍둥이 케미스트리는 교수 5인방(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99즈’ 못지않은 화제를 낳으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장홍도와 함께 성장하며 풋풋한 매력을 선보인 특급 신예 배현성이 앞으로 보여줄 활동에 기대가 모아진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어썸이엔티
연예 "그날 밤, 모든 것이 변했다"...'사라진 시간', 기묘한 사건의 시작 [TV리포트=김민주 기자] 배우 정진영의 감독 데뷔작 영화 '사라진 시간'이 예측할 수 없는 기묘한 사건의 시작을 예고했다.29일 '사라진 시간' 측은 미스터리한 사건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예고편은 화재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어느 시골 마을을 찾아온 형사 형구(조진웅 분)의 등장으로 시작된다. 형구는 외지인 부부 수혁(배수빈 분)과 이영(차수연 분)이 그들의 집 안 철창에 갇혀 질식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무언가를 감추고 있는 마을 사람들의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후 단서 추적에 나선다. 그러던 어느 날, 화재 사건이 일어난 집에서 깨어난 형구는 집도, 가족도, 직업도 기억하는 모든 것이 하루 아침에 사라진 충격적인 상황에 빠지게 된다. 이어 "그날 밤, 모든 것이 변했다. 반드시 찾아야만 한다"는 카피와 함께 자신의 삶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구의 모습이 펼쳐져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미스터리 작품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