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김진우 솔로 출격 D-DAY…새로운 첫걸음 포인트 셋

기사입력 2019.08.14 9:1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위너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 활동에 나선다.



김진우는 14일 오후 6시 데뷔 이래 첫 솔로 싱글 앨범인 ‘JINU’s HEYDAY’를 정식 발매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도약한다. 위너에서 솔로 아티스트로 첫 걸음을 뗀 김진우의 포인트 세 가지를 꼽았다.



# 데뷔 5년 만 첫 솔로 출격



김진우는 지난 2010년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발탁돼 2014년 위너 멤버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위너로 각종 음원차트와 시상식을 석권하며 승승장구해온 김진우는 멤버 강승윤, 송민호에 이어 솔로 아티스트로 대중을 찾는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음악을 발표하게 된 만큼 감회도 남다르다. 김진우는 “위너로 데뷔 후 첫 솔로곡이 나오는데 너무 설렌다”며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앨범을 통해 최대한 많은 활동을 하는 게 목표다. 좀 더 많은 팬 분을 만나 뵐 수 있도록 노력하려 한다”며 포부를 전했다.



5년 간 위너로 활동하며 다진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솔로 아티스트 김진우가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여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송민호 피처링+곡 작업 참여 ’전폭적인 지원 사격’



위너 멤버 송민호는 김진우의 데뷔 첫 솔로곡을 위해 곡 작업에 적극 참여하며 든든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송민호는 김진우의 첫 솔로 타이틀곡 ‘또또또’의 피처링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작사-작곡에도 이름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김진우는 “제 첫 솔로 타이틀곡을 위해 열심히 작업해준 민호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연습생 때부터 오랜 시간 동고동락 해 온 송민호와 김진우가 신곡을 통해 보여줄 ‘찰떡 케미’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 이번 신곡에는 송민호뿐만 아니라 CHOICE37, ZAYVO, HAE와 같은 쟁쟁한 YG 프로듀서들이 작사-작곡에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김진우가 가진 부드러운 미성과 송민호 특유의 중저음 랩이 조화를 이루는 최적의 사운드를 만들어냈다는 후문이다.



# 솔로 아티스트 김진우의 재발견



솔로로 변신한 김진우는 이번 앨범을 통해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또또또’ 뮤직비디오에서 박사, 뱀파이어, 소심남, 섹시남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했고, 오롯이 자신의 정체성이 담긴 ‘또또또’로 섬세한 연애 감정을 노래한다.



자신만의 음악과 콘텐츠로 대중 앞에 서는 김진우가 어떤 무대를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위너의 김진우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 김진우의 ‘재발견’이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김진우는 "위너의 김진우와 더불어 솔로로서 제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알아봐 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14일 오후 5시 잡지사 편집장으로 변신해 V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이 방송을 통해 신곡 '또또또'를 직접 소개하고,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 등을 전한다.



김진우의 첫 솔로 싱글의 실물 앨범은 오는 19일 YG셀렉트를 비롯한 전국 온·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연예 ‘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마침내 모든 걸 잃고 버려졌다. 이덕희는 정한용의 지난악행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광일(최성재 분)에 해임을 통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일이 친권포기 조건으로 제시한 건 계열사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태양도 장 회장도 선택의 기로에 섰다.  결국 태양은 이사회 결정에 운명을 맡겼다. 결과는 만장일치 해임. 태양은 광일에 이 소식을 전하며 “한 두 사람은 네 손을 잡아줄 줄 알았는데 만장일치라니 놀랐다. 어쨌든 유감이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태양은 또 “솔직히 나 흔들렸어. 네가 지민이 친권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그래서 이사회에서 네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인정에 호소하며 슬쩍 묻어갈까 고민도 했다”며 그간의 고민도 덧붙였다.  도주 중인 태준은 정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랑 광일이랑 끝까지 매달렸는데. 하여튼 장 씨 집안 매정한 거 알아줘야 돼”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정희가 “그래서 뭐? 용서라도 비시게?”라 물으면 그는 “몰라도 이렇게 몰라. 그러니 평생을 속고 살지. 무슨 인생이 속고만 살아. 남편한테 속아 며느리한테 속아. 나중엔 아들 녀석한테도 속고”라 일갈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지독한 사람은 따로 있어. 당신 인생 망친 건 내가 아니라 당신 아버지야. 당신이 오매불망 못 잊어하는 그 남자, 네 아버지가 해했어. 널 미혼모라 만든 게 네 아버지라고”라 폭로했다.  이에 정희는 믿을 수 없다고 소리치면서도 큰 충격을 호소했다. 태준은 “당신이 당신 아버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내가 알려주는 거야”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정희는 정 선생을 통해 태양 부 석규가 장 회장에 의해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됐다. 정희는 “이럴 수 없어. 이럴 순 없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정희는 장 회장을 찾아 석규의 최후에 얽힌 진실을 추궁했다. 지난 업보를 떠올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 회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 ‘1박2일 시즌4’ 합류…제작진 “논의중” [종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KBS 대표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의 시즌4 론칭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이 라인업에 오른 것으로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KBS2 ‘1박2일 시즌4’는 오는 11월 중순께 첫 촬영을 예정하고 있다. 지난 3월 시즌3의 방송 중단 이후 본격적인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다.현재 제작진은 최종 멤버를 확정하고 있는 단계로 23일 기준 세 명의 출연진이 거론됐다. 배우 연정훈, 개그맨 문세윤 그리고 시즌1부터 줄곧 ‘1박2일’과 함께하고 있는 김종민이다. 그러나 제작진은 이번 라인업에 상당히 조심스러워하는 눈치다. 제작진은 “논의 중이다. 아직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1박2일’은 2007년부터 지속된 장수프로그램으로 ‘국민 예능’이란 타이틀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3월 멤버 정준영의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방송 중단의 사태를 맞아야 했다. 그 후 꾸준히 재개설이 나돌았으나, 쉽사리 성사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시즌4에 대한 언급 자체를 어려워 하는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더 이상 ‘1박2일’의 자리를 비워둘 수 없었던 KBS 예능국은 올해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 역시 교체하며 시즌4에 대한 기대를 보이고 있다.‘1박2일 시즌4’는 오는 12월 중 첫 방송을 예정하고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