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오지은X정영주, ‘역대급 빌런 모녀’의 탄생

기사입력 2019.08.14 9:52 AM
‘황금정원’ 오지은X정영주, ‘역대급 빌런 모녀’의 탄생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황금정원’ 오지은 정영주가 차원이 다른 고단수 악행으로 안방극장을 뒤엎었다. 역대급 빌런 모녀의 악행을 모아봤다.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 속 사비나(오지은 분) 신난숙(정영주 분) 모녀의 파렴치한 악행이 시청자들의 혀를 내둘게 하고 있다. 신분 상승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재벌가에 입성하려는 욕망을 분출하고 있는 것. 특히 사비나는 은동주(한지혜 분)의 이름을 훔쳐 인생을 두 번이나 세탁하는 상상 초월의 악행을 범했고, 신난숙이 딸 사비나를 뒤에서 도와주며 거짓말이 날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 시청자들을 공분케 한 사비나 신난숙 모녀의 악행을 정리했다.

사비나 신난숙 모녀는 교통사고 뺑소니도 닮아있었다. 13회, 차필승(이상우 분) 부모를 교통사고 낸 뺑소니 범이 과거의 신난숙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특히 교통사고 현장에 있던 사비나 또한 모친의 악행을 알고도 이를 함구해 ‘모전여전’임을 확인시켰다. 

사비나는 엄마보다 더욱 대범했다. 최준기(이태성 분)이 전 남편 이성욱(문지윤 분)을 교통사고 내자, 이성욱이 자신의 전 남편이라는 사실이 밝혀질 것이 두려워 사건을 은폐한 것. 나아가 사비나는 살아있는 문지윤을 죽은 사람으로 만들어 최준기와의 결혼을 유리하게 만드는 만행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또한 악한 모녀는 화려한 언변과 빠른 상황 판단으로 모든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 “상대를 설득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진실이야”라는 신난숙. 과거 진남희(차화연 분)과의 인연을 들춰내 사바니와 최준기의 결혼 승낙을 받아냈다. 바로 진난희가 후원했던 MS 환자였던 은동주 부친을 사바니의 부친이라고 거짓말한 것. MS 후원회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던 진난희를 이용해 그의 마음을 돌리는 뻔뻔하고 대범한 모녀 사기 행각이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악한 모녀는 호흡도 막강하다. 9회, 은동주는 사바니의 정체에 의심을 품지만, 사바니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는 척 버티다 신난숙이 오자 은동주를 증거로 내놓은 이성욱이 그린 초상화를 오히려 스토커 증거로 몰아가 상황을 반전시켰다. 또한 14회에서는 은동주와 차필승이 ‘황금정원’ 축제 명단을 확인하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신난숙은 진남희와의 만남을, 사바니는 명단을 찾기 위해 자료실로 움직였다. 이로 인해 진남희의 결혼 승낙과 증거 인멸이라는 일타 쌍피 이득을 얻었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김종학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