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생충’ 이정은, ‘악마가’ 특별출연…정경호X박성웅 만난다

기사입력 2019.08.14 10:2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이정은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특별출연으로 정경호 박성웅 등과 호흡을 맞춘다. 



TV리포트 취재 결과, 이정은은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특별출연을 확정했다. 이미 촬영도 마쳤다. 



이정은은 tvN ‘미스터 션샤인’과 JTBC ‘눈이 부시게’, 그리고 영화 ‘기생충’을 통해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특별출연은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연출을 맡은 민진기 감독과의 인연 때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박성웅 분)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



이에 따라 이정은은 정경호 박성웅 등과 코믹한 연기 호흡을 맞췄다는 후문이다. 



이정은이 출연하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오는 14일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이정은은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에덴 고시원’ 주인 엄복순 역으로 캐스팅 됐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