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송해 "이호섭, 나보다 '전국노래자랑' MC 잘 봐, 개편 때 잘릴 뻔"

기사입력 2019.08.14 10:2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애절한 가사와 심금을 울리는 감성으로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들을 만들어낸 '히트곡 제조기' 이호섭의 삶을 최초로 공개한다.



지금의 스타 작사·작곡가가 되기까지 그의 인생은 가난과 고난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그는 낳아주신 친어머니와 키워주신 양어머니의 사랑은 물론 가요계 동료들과 고마운 인연들의 응원과 격려가 있어 꿋꿋하게 살아갈 수 있었다.



먹고 살기 위해 밤무대 MC로 생계를 이어가던 시절, 가수 설운도는 직접 의상까지 빌려주며 이호섭을 도왔다. 설운도는 "얼마나 다급하고 힘들었으면 나한테 이런 부탁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입던 옷이지만 드렸다"라며 "(이호섭에게) 살아야겠다는 의지가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그의 고집과 노력, 인내, 끈기가 오늘의 이호섭을 만들었다. 존경할 수밖에 없다"라며 이호섭의 삶의 자세를 높이 평가했는데, 이호섭 작업실에 쌓여 있는 미발표곡 2000여 개가 채워진 20여 권의 노트가 이를 보여준다.



수십 년째 '전국노래자랑'에서 심사를 맡고 있는 이호섭과 최장수 진행을 맡고 있는 MC 송해와는 막역한 사이다.



송해는 어느 날 더위를 먹고 녹화에 참여하지 못한 본인을 대신해 사회를 봐준 이호섭을 잊지 못한다며 "나보다 더 잘해서 다음 개편 때 (내가) 잘릴 뻔했다"라고 웃으며 말하며 이호섭의 임기응변 능력과 다재다능함을 칭찬했다.



최근 늦깎이 만학도 대학원생으로 공부를 시작해 박사학위까지 받은 악바리 근성의 소유자 이호섭은 작곡뿐 아니라 대중가요 가창법을 가르치는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 CHOSUN

연예 ‘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마침내 모든 걸 잃고 버려졌다. 이덕희는 정한용의 지난악행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광일(최성재 분)에 해임을 통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일이 친권포기 조건으로 제시한 건 계열사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태양도 장 회장도 선택의 기로에 섰다.  결국 태양은 이사회 결정에 운명을 맡겼다. 결과는 만장일치 해임. 태양은 광일에 이 소식을 전하며 “한 두 사람은 네 손을 잡아줄 줄 알았는데 만장일치라니 놀랐다. 어쨌든 유감이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태양은 또 “솔직히 나 흔들렸어. 네가 지민이 친권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그래서 이사회에서 네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인정에 호소하며 슬쩍 묻어갈까 고민도 했다”며 그간의 고민도 덧붙였다.  도주 중인 태준은 정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랑 광일이랑 끝까지 매달렸는데. 하여튼 장 씨 집안 매정한 거 알아줘야 돼”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정희가 “그래서 뭐? 용서라도 비시게?”라 물으면 그는 “몰라도 이렇게 몰라. 그러니 평생을 속고 살지. 무슨 인생이 속고만 살아. 남편한테 속아 며느리한테 속아. 나중엔 아들 녀석한테도 속고”라 일갈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지독한 사람은 따로 있어. 당신 인생 망친 건 내가 아니라 당신 아버지야. 당신이 오매불망 못 잊어하는 그 남자, 네 아버지가 해했어. 널 미혼모라 만든 게 네 아버지라고”라 폭로했다.  이에 정희는 믿을 수 없다고 소리치면서도 큰 충격을 호소했다. 태준은 “당신이 당신 아버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내가 알려주는 거야”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정희는 정 선생을 통해 태양 부 석규가 장 회장에 의해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됐다. 정희는 “이럴 수 없어. 이럴 순 없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정희는 장 회장을 찾아 석규의 최후에 얽힌 진실을 추궁했다. 지난 업보를 떠올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 회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 ‘1박2일 시즌4’ 합류…제작진 “논의중” [종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KBS 대표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의 시즌4 론칭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종민, 연정훈, 문세윤이 라인업에 오른 것으로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KBS2 ‘1박2일 시즌4’는 오는 11월 중순께 첫 촬영을 예정하고 있다. 지난 3월 시즌3의 방송 중단 이후 본격적인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다.현재 제작진은 최종 멤버를 확정하고 있는 단계로 23일 기준 세 명의 출연진이 거론됐다. 배우 연정훈, 개그맨 문세윤 그리고 시즌1부터 줄곧 ‘1박2일’과 함께하고 있는 김종민이다. 그러나 제작진은 이번 라인업에 상당히 조심스러워하는 눈치다. 제작진은 “논의 중이다. 아직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1박2일’은 2007년부터 지속된 장수프로그램으로 ‘국민 예능’이란 타이틀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3월 멤버 정준영의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방송 중단의 사태를 맞아야 했다. 그 후 꾸준히 재개설이 나돌았으나, 쉽사리 성사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시즌4에 대한 언급 자체를 어려워 하는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더 이상 ‘1박2일’의 자리를 비워둘 수 없었던 KBS 예능국은 올해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 역시 교체하며 시즌4에 대한 기대를 보이고 있다.‘1박2일 시즌4’는 오는 12월 중 첫 방송을 예정하고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