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티아라 출신 한아름, 예비신랑 사진 공개 “힘들때 지켜준 사람” [단독] (종합)

기사입력 2019.08.14 11:0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예비 신랑은 힘든 시간 제 곁을 지켜준 사람, 함께라면 어떤 힘든 일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아요.”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2020년 2월, 일반인 사업가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한아름은 14일 TV리포트와의 첫 단독 인터뷰를 통해 “예비 신랑은 대중의 시선을 겪지 않은 사람이다. 그래서인지 강한 점이 많았고, 나를 보듬어줬다. 항상 내게 힘을 주려 했고, 그런 부분에서 위안 받았다. 확신도 느꼈다”라며 다소 이른 나이에 결혼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2012년 티아라 새 멤버로 합류했던 한아름은 2013년 건강 상의 이유로 그룹에서 탈퇴했다. 지난 2017년 방송된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던 바.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에 대해 그는 “연기 준비를 하다가 예비 신랑을 만났다. 주변에서는 ‘결혼을 하면 연기를 못 할 수도 있다’고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좋은 사람을 만났을 때, 안정을 찾고 좋아하는 일에 몰두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활동 계획을 세우던 중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을 준비하고 있지만, 연예계 활동 계획은 계속 갖고 있다. 한아름은 예비 신랑의 좋은 기운을 받아 결혼 이후에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도 내비쳤다. 인터뷰 직후에는 예비 신랑과의 행복한 시간이 담긴 사진을 직접 기자에게 전달하며 ‘예쁘게 잘 부탁드린다’는 인사도 더한 그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그의 설렘과 행복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한아름은 “한번 사는 인생인데 포기하고 싶지 않다. 끝까지 하고 싶다. 최선을 다했을 때는 미련이 없을 것 같다. 실패한다는 생각은 안 한다”라며 활동에 대한 각오도 다졌다.







이에 앞선 13일, 한아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 2월 9일로 웨딩홀 예약했으며, 결혼식을 앞두고 준비할 것들이 많다”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팬과 지인, 친구들에게 갑작스럽게 소식을 전한 것에 대해 “당연히 함께 축복을 나눠야 한다는 판단을 내려 갑작스럽게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설명한 그는 “앞으로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올바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반듯하게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한아름 제공

연예 임영웅 "'음악중심' 생각도 못했던 무대..아직도 흥분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대해 "생각하지도 못했던 무대에 서게 돼 아직도 흥분과 설렘이 남아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임영웅은 5일 오전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트로트 가수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음악중심’ 무대까지 오르게 됐다. 훌륭한 K-POP 스타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이어 “제가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K-TROT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한 장르로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팬들에게 K-TROT를 알릴 수 있도록 선배님,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함께 노력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임영웅은 이날 ‘음악중심’에서 최근 발표한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무대 클립은 하루 만에 약 7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 12,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했다.이에 임영웅은 “만약 제 무대 영상이 조회수 100만뷰를 넘는다면 ‘이제 나만 믿어요’를 직캠 라이브로 만들겠다”고 100만 뷰 공약도 제시했다.‘이제 나만 믿어요’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뭉친 곡이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