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품만 잔뜩”... ‘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대학로 문제점 진단[종합]

기사입력 2019.08.15 12:35 AM
“기성품만 잔뜩”... ‘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대학로 문제점 진단[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문제는 기성품.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 식당들의 문제점을 진단했다. 

14일 SBS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편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중화 떡볶이집을 찾아 가게 전반을 살폈다. 백종원이 지적한 건 어수선한 가게 내부와 메뉴다. 메뉴가 지나치게 많으며 엉성한 인테리어가 거부감을 부른다는 것이다. 

백종원은 메인메뉴인 떡볶이에 대해서도 “기름이 너무 많아서 느끼하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또 냉장고 속 재료의 대부분이 기성품인 점을 지적하며 중화 떡볶이집만의 맛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닭칼국숫집을 방문했다. 2대째 이어져 온 손맛. 그러나 백종원은 닭 칼국수의 조리 과정을 보는 것만으로 “맛없겠다”라고 확신했다. 

시식 후에도 백종원은 “맛없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또 “마늘은 넣었나?” “찢어 놓은 닭고기가 남으면 계속 쓰나?” “육수는 닭고기로만 우려내나?”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닭 육수가 충분하게 우러나지 않은 것이 문제. 

백종원은 또 다른 메인메뉴인 제육덮밥에 대해서도 “요즘 한식뷔페가 6천 원 정도 한다. 그런데 제육덮밥이 7천 원이면 비싸다. 더구나 대학교 앞에서 이 가격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 맛에 대해서도 “너무 달다”라고 일갈했다. 

닭칼국숫집의 또 다른 문제는 바로 콩국수다. 콩가루에 물을 타 만든 콩국수에 백종원은 “이건 메뉴에서 빼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롱피자집을 방문했다. 피자집은 ‘골목식당’의 단골이나 그 결말이 좋지 않았던 바. 

이에 백종원은 걱정을 가득 안은 채로 롱피자집의 주 메뉴인 디아블로 피자를 맛봤다. 백종원은 “너무 좋다. 이 피자는 먹으면 성질난다. 너무 매워서”라고 지적했다. 시금치 피자에 대해선 “얼마 전에 터키에 다녀왔는데 ‘피데’라는 음식과 비슷하다”라 평했다. 

롱피자집의 문제점 또한 기성품. 백종원은 “반죽도 토핑도 다 받아서 쓰지 않나. 토마토소스 외에는 모두 기성품이다”라고 지적했다. 

롱피자집은 20대의 형제 사장이 가게를 통째로 인수해 운영 중이다. 백종원은 “농담 삼아 겉멋 들어서 가게를 인수했나보다, 라는 말을 했다. 이제 보니 기특하다. 기본을 잘 지켰다. 맛집이라는 게 아니라 요령을 안 피우고 했다는 거다”라고 칭찬했다. 

“어설프게 자기 음식을 만드는 거보다 낫다”라는 것이 백종원의 설명이다. 전체적으로 어르신들이 좋아할 맛이라고. 

주방은 어떨까. 이번에도 백종원은 “성격이 나온다. 딱 깔끔하다”라며 지적 없이 점검을 마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