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품만 잔뜩”... ‘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대학로 문제점 진단[종합]

기사입력 2019.08.15 12:3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문제는 기성품.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 식당들의 문제점을 진단했다. 



14일 SBS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편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중화 떡볶이집을 찾아 가게 전반을 살폈다. 백종원이 지적한 건 어수선한 가게 내부와 메뉴다. 메뉴가 지나치게 많으며 엉성한 인테리어가 거부감을 부른다는 것이다. 



백종원은 메인메뉴인 떡볶이에 대해서도 “기름이 너무 많아서 느끼하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또 냉장고 속 재료의 대부분이 기성품인 점을 지적하며 중화 떡볶이집만의 맛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닭칼국숫집을 방문했다. 2대째 이어져 온 손맛. 그러나 백종원은 닭 칼국수의 조리 과정을 보는 것만으로 “맛없겠다”라고 확신했다. 



시식 후에도 백종원은 “맛없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또 “마늘은 넣었나?” “찢어 놓은 닭고기가 남으면 계속 쓰나?” “육수는 닭고기로만 우려내나?”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닭 육수가 충분하게 우러나지 않은 것이 문제. 



백종원은 또 다른 메인메뉴인 제육덮밥에 대해서도 “요즘 한식뷔페가 6천 원 정도 한다. 그런데 제육덮밥이 7천 원이면 비싸다. 더구나 대학교 앞에서 이 가격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 맛에 대해서도 “너무 달다”라고 일갈했다. 



닭칼국숫집의 또 다른 문제는 바로 콩국수다. 콩가루에 물을 타 만든 콩국수에 백종원은 “이건 메뉴에서 빼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롱피자집을 방문했다. 피자집은 ‘골목식당’의 단골이나 그 결말이 좋지 않았던 바. 



이에 백종원은 걱정을 가득 안은 채로 롱피자집의 주 메뉴인 디아블로 피자를 맛봤다. 백종원은 “너무 좋다. 이 피자는 먹으면 성질난다. 너무 매워서”라고 지적했다. 시금치 피자에 대해선 “얼마 전에 터키에 다녀왔는데 ‘피데’라는 음식과 비슷하다”라 평했다. 



롱피자집의 문제점 또한 기성품. 백종원은 “반죽도 토핑도 다 받아서 쓰지 않나. 토마토소스 외에는 모두 기성품이다”라고 지적했다. 



롱피자집은 20대의 형제 사장이 가게를 통째로 인수해 운영 중이다. 백종원은 “농담 삼아 겉멋 들어서 가게를 인수했나보다, 라는 말을 했다. 이제 보니 기특하다. 기본을 잘 지켰다. 맛집이라는 게 아니라 요령을 안 피우고 했다는 거다”라고 칭찬했다. 



“어설프게 자기 음식을 만드는 거보다 낫다”라는 것이 백종원의 설명이다. 전체적으로 어르신들이 좋아할 맛이라고. 



주방은 어떨까. 이번에도 백종원은 “성격이 나온다. 딱 깔끔하다”라며 지적 없이 점검을 마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의미 남다른 작품”…김경남·김희정, KBS 추석 특집극 ‘생일편지’ 합류 [TV리포트=조혜련 기자] KBS 추석특집극 ‘생일편지’가 명품 조연 라인업을 확정했다.‘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노인 김무길(전무송 분)의 이야기를 담는다.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한국 근대사의 산증인인 우리 시대 할머니, 할아버지의 ‘청춘 시절’을 재조명하며 눈물 어린 위로와 진심 어린 감동을 선사할 예정.김경남 김희정 고건한 김이경은 각각 1945년을 대표하는 인물들과 이야기를 듣는 2019년의 ‘연결고리’로 활약하며 극의 집중도를 높일 전망이다.김경남은 주인공 김무길의 손녀 김재연(전소민 분)의 남자친구이자 웹툰 스토리 작가 구기웅 역을 맡았다. 김무길의 아팠던 과거 이야기를 들은 후, 김재연과 함께 첫사랑 여일애(정영숙 분)를 찾아 나서는 인물이다.김희정은 1945년 17세 김무길(송건희 분)의 엄마 무길모를 연기한다. 아픈 첫째 아들 대신 둘째 김무길을 히로시마에 강제 징용 보내며, 시대에 순응해야 하는 가슴 시린 모정을 그릴 예정이다.고건한은 1945년 김무길의 고향 친구이자 영금의 오빠 조함덕을 연기한다. 김무길과 사이가 좋지 않았으나, 히로시마로 함께 징용 가게 되면서 서로에게 점점 의지하며 진정한 우정을 꽃피우는 인물. 김무길을 오매불망 짝사랑하는 조영금 역은 신예 김이경이 맡는다. 서로 마음을 나누는 김무길과 여일애(조수민 분) 사이를 질투,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배우들은 ‘생일편지’에 합류하게 된 배경으로 작품의 ‘상징성’을 꼽았다. 김경남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은 시기에 아팠던 시대의 이야기를 함께할 수 있어서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정 고건한 김이경 또한 “혼란스러웠던 시대상을 반영하는 인물로 합류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 더욱 최선을 다해 연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생일편지’는 오는 9월 추석 연휴 2부작으로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제이알이엔티, 제이와이드컴퍼니, 네오스엔터테인먼트, 더프로액터스 
연예 '구해령' 박기웅X박지현 막걸리 투샷…로맨스 무르익나 [TV@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박지현이 설레는 잠행에 나선다. 두 사람이 마주 앉아 막걸리를 마시고 투호 놀이를 하는 등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MBC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20일 잠행에 나선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과 여사 송사희(박지현 분)의 다정한 모습을 공개했다.지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이진과 사희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졌다. 여사 제도가 자신을 감시하는 것임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허한 왕세자 이진과 좌의정 민익평(최덕문 분)에게 자신이 무기가 되겠다며 여사가 되길 자처한 사희. 두 사람은 감시당하는 자와 감시하는 자로서 서로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하며 냉랭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이 함께 잠행해 나선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끈다.공개된 사진 속 다정한 모습의 이진과 사희가 포착됐다. 동궁전 입시 때마다 냉정하고 사무적인 태도로 일관했던 두 사람이 마주 앉아 막걸리를 마시고, 투호 놀이에 집중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무엇보다 이진은 곤룡포 대신 평복도 찰떡 소화하며 눈길을 끈다. 아버지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와는 물론 조정의 신하들과 팽팽한 기 싸움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는 그가 잠시나마 왕세자의 짐을 내려놓은 듯 행복한 미소를 보이고 있어 설렘을 유발한다.그런가 하면 이진을 바라보는 사희의 심상치 않은 눈빛도 포착됐다. 평소 차가웠던 모습과는 달리 처음 보는 이진의 풀어진 모습에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보이는 것은 물론 그의 옆에서 투호를 던지며 한결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이진과 사희가 이번 잠행을 통해 미묘한 관계 변화를 겪을 예정”이라면서 “두 사람이 잠행에 동행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서로를 향한 마음을 깨달을 수 있을지 이들의 향후 로맨스에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두 사람의 잠행이 등장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21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초록뱀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