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중훈X허재X김규리X이성우, 솔직입담부터 예능감까지 '매력부자들' [종합]

기사입력 2019.08.15 12:39 AM
‘라스’ 박중훈X허재X김규리X이성우, 솔직입담부터 예능감까지 '매력부자들'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노련미 넘치는 입담을 과시했다. 

14일 MBC ‘라디오스타’에선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했다. 

이날 허재는 ‘뭉쳐야 찬다’에서 축구를 못하며 허당매력을 뽐내는 것과 관련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그는 ‘뭉쳐야 찬다’방송을 보고 운동신경이 없어진 것에 대해 한탄했다며 “아들들이 오히려 예능으로 가니까 오히려 보기 좋다고 하더라. 술도 적게 먹고 얼굴색도 좋아졌다며 예능 가서 편안하게 하다 오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또한 선수시절 우지원과 이상민이 아닌 강동희, 서장훈과 주로 뭉쳤다고 밝혔다. 그는 “지원이와 상민이는 훈남 스타일인데 이쪽은 운동파 같이 생겼다. 어디를 가도 운동선수라고 알아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외모서열에 대한 질문에 “장훈이보다 내가 입을 터는 것은 못해도 외모는 내가 낫다”고 주장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중훈은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영화 ‘톱스타’로 감독데뷔를 했짐나 안타깝게 흥행에 실패를 했다며 “첫 감독 데뷔가 어렵다. 더 어려운건 흥행에 실패한 감독이 차기작을 찍는 것이다, 무산된 영화만 세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많은 후배들에게 섭외를 했지만 거절을 당하기도 했다며 섭외고충을 털어놨다. 심지어 연락이 잘 되다가 안되는 경우도 있었다며 미안해서 연락을 못하는 마음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김규리는 배우란 직업을 그만두려고 했던 사연을 언급했다. 김규리는 “한 직업에 오래 있다보면 위기가 있다. 모두들 잘 아시다시피 너무 고통스러운 일들이 있었다. 그런데 작년에는 오히려 일이 정말 안들어오더라”라며 생각보다 복귀가 쉽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이어 김규리는 “그래서 쿨하게 배우 생활을 그만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영화 ‘미안도’에서 신윤복 화가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우게 됐다. 그때부터 열심히 공부를 했었는데 화가로서의 삶을 고민했다.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보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노브레인의 이성우는 일본에서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했다가 목숨의 위협을 받았던 사연을 언급했다. 이성우는 과거 일본의 역사교과서를 비판하고자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했다는 것. 그 후에 다시 찾게 된 일본공연에서 일본 우익단체 사람들로부터 해코지를 당할 뻔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또한 그 이후에도 일본에서 펼쳐지는 큰 페스티벌에서 초청이 왔지만 “위험할 것 같다”라는 이야기가 나와서 결국 공연이 불발 됐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날 이성우는 걸그룹 러블리즈의 팬임을 드러냈다. 이성우는 “러블리즈와 합동연습할 때 그 친구들이 피곤해 할까봐 말도 안걸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성우는 “노래도 좋고 멤버들도 모두 좋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번 공연을 같이 했었는데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그 날은 뿌듯하고 행복했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날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는 경력자 특집답게 노련미 넘치는 입담을 과시하며 웃음을 안겼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