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의 퀴즈' 퀴즈계 역사 새로 쓴다…6인 휴먼 단체 '멘붕'

기사입력 2019.08.15 12:01 PM
'씬의 퀴즈' 퀴즈계 역사 새로 쓴다…6인 휴먼 단체 '멘붕'

[TV리포트=김민지 기자] 퀴즈계 역사를 새로 쓸 '씬의 퀴즈' 신종 게임이 공개된다.

15일 방송되는 XtvN '씬의 퀴즈' 여섯 번째 대결에서는 ‘씬’이 6인의 휴먼을 5회 동안 분석한 후, 그에 알맞게 업그레이드 한 새로운 게임을 진행한다.

예상치 못한 게임 등장에 멤버들은 당황했지만 그동안 쌓아온 팀워크로 집중력을 발휘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새로운 코너 ‘씬의 질문’은 CCTV 형식으로 촬영된 화면을 보고 ‘씬의 질문’에 멤버들이 차례로 답을 한 뒤 최종적으로 범인을 찾아내는 게임. 

‘씬의 질문’에서는 장동민의 활약이 돋보였다는 전언이다. 그동안 '지니어스'라는 명성과 달리 ‘씬의 키워드’에서 '장구멍'으로 불리며 동생들에게 구박 당했던 장동민은 발군의 기억력과 추리력을 발휘했다고.

'허셀럽' 캐릭터를 차지하며 웃음 포인트를 맡고 있는 허경환의 원샷 욕심도 계속된다. 멤버들끼리 공유한 정보를 잊지 말자며 큰소리로 복창까지 했던 허경환은 질문을 듣고 멘붕에 빠졌다.

당황한 허경환을 본 멤버들은 “원샷만 받으면 딴소리한다”며 구박했고 김준현은 “예능인이다”, “이런 사람한테 예능 배워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을 멘붕에 빠뜨릴 새 코너의 정체는 15일 오후 11시 XtvN과 tvN에서 방송되는 '씬의 퀴즈' 최종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X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