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자, 불법 성매매 업소 출신 결국 인정 "숨기고 싶었다, 정배우 계속 고소"

기사입력 2019.08.16 11:19 AM
꽃자, 불법 성매매 업소 출신 결국 인정 "숨기고 싶었다, 정배우 계속 고소"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트렌스젠더 유튜버 꽃자가 과거 성매매 업소 출신임을 결국 인정했다.

꽃자는 지난 15일 유튜버 라이브 방송에서 "지난해 방송을 시작하면서 이게 언젠가는 터지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해야겠다고 말했었는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부모님에게 말할 자신이 없었다. 이를 악물고 아니라고 했다. 내가 인기가 있어서 지키고 싶었다. 유명해지니 지키고 싶은 게 많았다"면서 "트렌스젠더 수술을 빨리 해야 했다. 그런 일(성매매 업소)을 한 건 맞다"고 말했다.

꽃자는 " 하지만 도용당한 것도 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 일단 방송을 하기 전부터도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는 내 이름을 말하면 다 알았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이 있었다. 부모님과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꽃자가 불법 성매매 업소 출신이라고 폭로했지만, 꽃자는 정배우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를 부인했다. 이후로도 정배우는 꽃자의 과거를 폭로하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 꽃자는 정배우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계속 고소를 할 예정이다. (거짓말한 걸로는) 내가 형사처벌을 받을 것"이라는 방침을 밝히면서도 시청자들에게는 "거짓말로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 내 과거가 떳떳하지 않다. 당연히 누가 물어보면 숨기게 된다. 후회한다. 내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꽃자는 향후 활동에 대해 "일단 방송은 안 할 것이다.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꽃자, 정배우 유튜브 영상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