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이어 오혜원도 연극 비매너 논란 사과 "반성 中, 신중하게 행동" [전문]

기사입력 2019.08.16 1:15 PM
강한나 이어 오혜원도 연극 비매너 논란 사과 "반성 中, 신중하게 행동" [전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강한나에 이어 배우 오혜원도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에 사과 입장을 밝혔다.

오혜원은 1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그는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는 김주헌이 출연 중인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그러나 이들의 행동으로 관람에 피해를 봤다는 관객들이 비난을 쏟아냈고, 강한나는 즉각 사과 입장을 밝혔다.

사진에 찍힌 최윤영은 이미 본 공연이어서 식사자리에만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고, 손석구는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음은 오혜원 입장 전문.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킹콩by스타쉽, 오혜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