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윅' 강타 하차→마이클 리가 빈자리 채운다[공식]

기사입력 2019.08.16 5:04 PM
'헤드윅' 강타 하차→마이클 리가 빈자리 채운다[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가수 강타가 뮤지컬 '헤드윅'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 빈자리를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가 채운다.

16일 '헤드윅'의 제작사 쇼노트는 3차 티켓 오픈에 맞춰 새 시즌에 마이클 리가 합류한다고 밝히며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마이클 리는 지난 2017년 공연 당시 '헤드윅'이 한국의 대학로 공연장을 찾는다는 설정으로, 국내 최초, 유일의 원어 '헤드윅'을 자막의 도움 없이도 생동감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미국에서 태어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자랐으며, 미국에서도 보수적이기로 유명했던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했기에 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헤드윅'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한 마이클 리는 극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쇼노트는 "마이클 리의 이번 공연은 더욱더 많은 분이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도록 생생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 뜨거워진 마드윅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트랜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강렬하고도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과 독특하면서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로 2005년 초연 이래 전국 공연 통산 약 2150회, 전회 전석 기립, 중 소극장 공연 중 최고 객석 점유율, 최다 누적 관객을 기록했다.

마이클 리를 비롯해 오만석, 정문성, 전동석, 윤소호, 제이민, 유리아, 홍서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갖춘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2019 뮤지컬 '헤드윅'은 16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마이클 리의 첫 공연은 오는 9월 29일 오후 6시로 예정되어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쇼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