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DMZ' 광고 촬영, 물의 사과…본편 제작 중단+책임자 인사조치"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9.08.17 4:59 PM
JTBC "'DMZ' 광고 촬영, 물의 사과…본편 제작 중단+책임자 인사조치"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JTBC가 1년 동안 준비해온 첫 창사기획 특집 다큐멘터리 'DMZ'의 본편 제작을 전면 중단한다. DMZ 내 촬영 분을 상업적으로 이용해 물의를 빚은 데 따른 조치다.

JTBC는 17일 "DMZ 내 기아자동차 광고 촬영 건에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입장문을 보도자료로 배포했다.

'DMZ'는 국방부의 허가를 받고 지난 4월부터 비무장지대 일원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촬영된 내용을 바탕으로 지난 15일 'DMZ 프롤로그' 편을 방송했다. 배우 이제훈이 내레이션을 맡았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한 프로그램이다.

JTBC는 "이 프로그램은 기아자동차의 협찬을 받아 제작됐습니다. JTBC가 기아자동차에 건넨 제안에는 제작지원 및 광고제작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아자동차의 신형 SUV 광고에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한 영상 일부가 사용돼 문제가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JTBC는 또 DMZ 내 촬영된 다큐멘터리 영상이 별도의 상업광고로 쓰이는 것을 허가할 수 없다는 국방부의 입장에도 제작을 진행했음을 인정하며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DMZ'의 본편 제작 전면 중단과 책임자에 대해 인사조치를 할 것이며, 다큐 촬영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도 협의할 것임을 약속했다.

다음은 JTBC 입장 전문.

DMZ 내 기아자동차 광고 촬영 건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

JTBC는 국방부의 허가를 받고 지난 4월부터 비무장지대 일원에서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의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촬영된 내용을 바탕으로 8월 15일 'DMZ 프롤로그' 편을 방송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기아자동차의 협찬을 받아 제작됐습니다. JTBC가 기아자동차에 건넨 제안에는 제작지원 및 광고제작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아자동차의 신형 SUV 광고에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한 영상 일부가 사용돼 문제가 됐습니다.

국방부는 DMZ 내에서 촬영된 다큐멘터리 영상이 별도의 상업광고로 쓰이는 것을 허가할 수 없다고 거듭 입장을 밝혔습니다. 제작진이 국방부와 의견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JTBC는 국방부의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이에 JTBC는 다큐멘터리 ‘DMZ’의 본편 제작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조치를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 협의하겠습니다. 

앞으로 JTBC는 프로그램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해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