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god 손호영, 김태우와 유닛 결성 이유? "우리만 80년대생"

기사입력 2019.08.17 5:2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안녕하세요’에 상큼한 ‘호우(HoooW)’주의보가 발령됐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god의 첫 유닛 그룹 HoooW(호우)의 손호영과 김태우, 입담과 미모를 장착한 미녀 개그맨 김승혜, 마이티마우스 쇼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되는 사연을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는다.



이날 HoooW(호우)로 돌아온 손호영과 김태우는 오프닝부터 청량감 넘치는 신곡 타이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로 한 번, 입에 딱 붙는 중독성 강한 ‘호우!’ 세리머니로 또 한 번 출연진과 방청객들을 단숨에 하나로 만들었다.



특히 데뷔 20주년을 맞은 그룹 god의 손호영은 김태우와 둘이서만 유닛 활동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우리만 80년대생이다. 위로 가면 (무대를) 좀 힘들어한다”는 유쾌한 디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god의 영원한 막내 김태우는 세 아이 아빠지만 대기실에서 막내 취급을 받아서 속상하다고 해 그를 참을 수 없게 만드는 형들의 짓궂은 장난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어렸을 때부터 god의 열혈 팬이라고 밝힌 김승혜는 ‘연예가중계’ 인터뷰 당시 모든 멤버들의 사인을 받았다며 꿈을 이룬 ‘성덕(성공한 덕후)’임을 입증했다고.



하지만 곧이어 어떤 멤버를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선뜻 답변을 하지 못해 손호영과 김태우로부터 무언의 압박을 받았다는 후문이어서 과연 그의 최애 멤버는 누구일지, 또 이를 들은 손호영과 김태우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이영자는 동안을 자랑하는 마이티마우스 쇼리의 결혼 후 달라진 변화를 듣고 “아, 성숙하다”며 감탄했다고 해 칭찬 받는 남편의 비결이 무엇인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2TV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