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서강준, 위기 속 분노 폭발…제작진 “15년 전 사건 진실 드러날 것”

기사입력 2019.08.18 2:5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왓쳐’ 서강준이 절체절명의 위기로 분노의 직진을 시작한다.



18일 OCN 토일드라마 ‘왓쳐(WATCHER)’ 측은 14회 방송을 앞두고 배후세력을 찾기 위해 폐차장을 찾은 김영군(서강준 분) 앞에 나타난 의외의 인물, 장해룡(허성태 분)과의 대면을 포착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의 전개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대면은 또 다른 긴장감을 자아낸다.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왓쳐’는 지난 17일 방송된 13회에서 또다시 역대급을 경신하는 숨 막히는 전개로 압도적 서스펜스를 빚어냈다. 변수 윤지훈(박훈 분)의 등장은 종잡을 수 없는 전개로 이어졌다. 박진우(주진모 분)의 변호사로 선임된 윤지훈은 불구속 수사가 무산되자 본색을 드러냈다. 윤지훈은 김영군과 한태주(김현주 분)를 납치했고, 두 사람의 목숨을 빌미로 박진우를 꺼내 달라고 요구했다. 냉철하게 시간을 번 도치광(한석규 분)은 박진우를 조사실에서 만났다. 박진우는 윤지훈이 가지고 온 혈압약을 먹고 쓰러졌지만 도치광이 그를 두고 조사실을 나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장사회’의 실체에 다가갈수록 위험은 고조되고 있지만, 비리수사팀과 김영군은 아랑곳하지 않고 진실을 향해 직진한다. 한태주와 자신을 납치한 배후와 장사회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 김영군이 향한 곳은 폐차장. 공개된 사진 속 그의 날 선 모습에서 분노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그곳에는 이미 윤지훈 사무실에서 한 차례 김영군을 습격한 바 있는 의문의 인물이 기다리고 있었다. 상대의 날 선 압박을 홀로 마주하고도 흔들림 없는 김영군의 눈빛은 더욱 짙어져있다. 팽팽한 긴장감은 금방이라도 한바탕 격투가 벌어질 듯 아슬아슬하고 위태롭다. 



또 다른 사진 속 김영군 앞에 나타난 장해룡의 모습도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비리수사팀과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사안에 따라 협력을 해왔던 장해룡이기에 무슨 이유로 이곳을 찾은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한태주와 위기를 맞았던 김영군이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었는지도 이목이 쏠리는 대목이다.



종영까지 3회만을 남긴 ‘왓쳐’는 진실의 조각들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김영군은 ‘거북이’ 김강욱(이재윤 분)과 박찬희(김대건 분) 사이에 정신과 병원이라는 연결고리가 있음을 알아냈다. 도치광 역시 쓰러진 박진우에게 김영군 어머니를 죽인 살인범의 정체를 물었고, 무언가 대답을 들었다. ‘거북이’의 피해자였지만 7년 만에 나타나 박진우를 변호하는 윤지훈도 장사회에 다가갈 수 있는 또 다른 실마리. 



무엇보다 마지막을 향해갈수록 각자가 가진 비밀의 파괴력이 더 거세지고 있다. 15년 전 과거부터 현재까지 복잡하게 얽힌 욕망과 감정들이 결정적인 진실을 향해가고 있다.



‘왓쳐’ 제작진은 “김영군 어머니 살인범의 정체와 ‘장사회’의 배후까지 비리수사팀이 쫓아야 할 목적이 명확해졌다. ‘왓쳐’ 14회에서는 미궁에 빠져있던 15년 전 사건의 결정적인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OCN 

연예 BTS 슈가, 봉준호의 극찬에 "엄청난 과찬...갈 길 멀다"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봉준호 감독의 방탄소년단을 향한 극찬에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네 번째 정규 앨범 'MAP OF THE SOUL : 7'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슈가는 "봉준호 감독의 팬"이라며 자신들을 향한 칭찬에 "엄청난 과찬이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앞서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을 "자신의 3000배"라고 언급한 바 있다.이에 슈가는 "우리의 영향력이 그 정도인줄 아직은 잘 모르겠다. 우리는 갈 길이 너무 멀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한국이라는 나라에 더 멋진 아티스트들이 나오길 바라는 마음에 봉 감독님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다. 기생충 너무 재밌게 봤다"며 봉 감독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특히 최근 영화계에는 봉준호가 있다면 가요계에는 방탄소년단이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이처럼 사랑받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RM은 "이런 질문을 받는 것 자체가 과분하다. 굉장히 복합적인 요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RM은 "빌보드에 처음 갔던 초기에 음악, 안무 등 여러가지가 합쳐져서 나오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시대를 가장 잘 나타내는 아티스트들이 사랑을 받는 것 같다. 전 세계 많은 세대의 사람들이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을 우리의 퍼포먼스로 보여드린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그러면서 "아미 분들이 우리를 좋아해 주시면서 한국어를 많이 공부해준다. 한국어를 모국어로 쓰는 입장에서 이 점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이브, 단독 콘서트 성료…팬들에 추억 선사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밴드 이브가 팬들과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이브는 지난 22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롤링홀에서 'EVE 2020 PROJECT 1ST 발매 기념 콘서트'를 개최했다.최근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관객 입장부터 세심한 배려가 눈길을 끌었다. 공연장 입구에서 입장 관객들의 체온은 꼼꼼히 체크하는 것은 물론 손 소독제를 한명, 한명 이용케 해 전염 예방에 힘쓴 것. G.고릴라 역시 "이렇게 콘서트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셔서 감사하기도 하고, 코로나19로 걱정이 되기도 한다. 꼭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셔서 팬 여러분 모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입장이 모두 마무리되고 드디어 콘서트의 시간이 다가왔다. 먼저 웅장한 사운드의 'MUSE E'로 공연의 문을 연 이브. 이들은 '그 시절 그 소녀'를 시작으로 '라스트 러브'와 'Don't say goodbye'를 선사하며 콘서트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2부는 이브의 신곡으로 시작했다. 2020 프로젝트를 알리는 '잠에 취해'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커다란 함성으로 이브의 새로운 시작을 환영했다.한편, 이날 생일을 맞이한 멤버 G.고릴라를 위해 이브 멤버들과 팬들이 특별한 시간을 마련하기도 했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WH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