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 남다른 작품”…김경남·김희정, KBS 추석 특집극 ‘생일편지’ 합류

기사입력 2019.08.20 5:27 PM
“의미 남다른 작품”…김경남·김희정, KBS 추석 특집극 ‘생일편지’ 합류

[TV리포트=조혜련 기자] KBS 추석특집극 ‘생일편지’가 명품 조연 라인업을 확정했다.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노인 김무길(전무송 분)의 이야기를 담는다.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한국 근대사의 산증인인 우리 시대 할머니, 할아버지의 ‘청춘 시절’을 재조명하며 눈물 어린 위로와 진심 어린 감동을 선사할 예정.

김경남 김희정 고건한 김이경은 각각 1945년을 대표하는 인물들과 이야기를 듣는 2019년의 ‘연결고리’로 활약하며 극의 집중도를 높일 전망이다.

김경남은 주인공 김무길의 손녀 김재연(전소민 분)의 남자친구이자 웹툰 스토리 작가 구기웅 역을 맡았다. 김무길의 아팠던 과거 이야기를 들은 후, 김재연과 함께 첫사랑 여일애(정영숙 분)를 찾아 나서는 인물이다.

김희정은 1945년 17세 김무길(송건희 분)의 엄마 무길모를 연기한다. 아픈 첫째 아들 대신 둘째 김무길을 히로시마에 강제 징용 보내며, 시대에 순응해야 하는 가슴 시린 모정을 그릴 예정이다.

고건한은 1945년 김무길의 고향 친구이자 영금의 오빠 조함덕을 연기한다. 김무길과 사이가 좋지 않았으나, 히로시마로 함께 징용 가게 되면서 서로에게 점점 의지하며 진정한 우정을 꽃피우는 인물. 김무길을 오매불망 짝사랑하는 조영금 역은 신예 김이경이 맡는다. 서로 마음을 나누는 김무길과 여일애(조수민 분) 사이를 질투,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배우들은 ‘생일편지’에 합류하게 된 배경으로 작품의 ‘상징성’을 꼽았다. 김경남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은 시기에 아팠던 시대의 이야기를 함께할 수 있어서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정 고건한 김이경 또한 “혼란스러웠던 시대상을 반영하는 인물로 합류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 더욱 최선을 다해 연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생일편지’는 오는 9월 추석 연휴 2부작으로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제이알이엔티, 제이와이드컴퍼니, 네오스엔터테인먼트, 더프로액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