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득남' 이필모 "오잉이, 눈매·콧대 판박이…♥서수연 고맙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9.08.21 1:5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배우 이필모가 첫 아이 오잉이와의 만남에 "콧대와 눈매가 나를 쏙 빼닮았다"고 밝혔다.



이필모는 21일 TV리포트에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 어제부터 축하 인사 답장을 하느라 정신 없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수많은 축하 인사 중 이필모는 자신보다 먼저 결혼한 지인의 반응이 잊을 수 없다고 했다.



이필모는 "'영화나 드라마에서 오열하는 건 과장된 것'이라고 하더라"며 "눈물나지는 않았지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이었다"고 설명했다.



누구를 더 많이 닮았냐는 질문에 그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러나 콧대와 눈매는 나를 닮은 것 같다. 초음파 사진으로 봤던 그대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무엇보다 이필모는 "아내가 고생 많았다. 13시간 동안 옆에서 아내 손을 잡아주면서 지켜봤는데,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기분이었을 것이다. 정말 고맙다"고 표했다.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은 지난 14일 오후 8시 5분 서울 모처의 산부인과에서 남자 아이를 낳았다. 이필모는 아이가 태어날 시각을 미리 예측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진통 중에 아내가 '몇 시에 나올 것 같냐'고 물어봤다. '8시 반'이라고 대답했는데, 비슷한 시각에 정말 나오더라"며 자랑했다.



이필모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당분간 육아에 전념할 계획이다. 아이를 돌보면서 '오잉이'가 아닌 진짜 이름도 짓고, 천천히 차기작을 고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해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인연을 맺은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이필모, 서수연 인스타그램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