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먹을 건 먹고”... ‘골목식당’ 백종원, 악플로 고민인 떡볶이집 사장에 조언[종합]

기사입력 2019.08.22 12:4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악플로 고민하는 식당을 향한 백종원의 조언. 과연 중화 떡볶이집의 선택은 뭘까. 



21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선 부천 대학로 편 2주차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중화 떡볶이집은 맛 개선을 두고 백종원과 이견을 보였다. 백종원이 주문한 건 과도한 불향과 기름을 줄이는 것이다. 



포인트는 불 맛이 아닌 그을음을 없애는 것이나 떡볶이집 사장은 “이 불 맛이 좋아서 여기 와주시는 손님들이 있다”라며 거부감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이 납득할 수 있는 맛을 찾아야 한다. 나 같으면 차라리 불 맛이 약해지더라도 느끼함이 덜한 걸로 갈 거다. 그런 마음에 한 가지 제시를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떡볶이집 사장의 고민은 악플에 대한 것이다. 그는 “죄송한 말이지만 ‘골목식당’을 띄엄띄엄 봤다. 그런데 주변인들이 내게 안 좋은 댓글이 달린 걸 보여주더라”며 그간의 마음고생을 전했다. 



이번에도 백종원은 “인테리어나 현수막 같은 건 욕먹을 행동이니까 감수해야 한다”라고 차분하게 설명했다. 



백종원은 또 “나는 항상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내가 누구에게 컨설팅을 해주거나 조언을 해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라면 이렇게 할 거야’ 얘기를 해줄 뿐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나도 해물떡볶이집을 해봤다. 그때 후회한 게 ‘내가 너무 비싸게 팔았구나. 가격을 낮추고 메뉴를 줄일 걸’이란 것이다”라며 경험담도 전했다. 



백종원은 “그렇게 고민스러우면 지금이라도 안한다고 하면 된다. 걱정 말라. 욕먹고 댓글이 무서우면 안 해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날 롱피자집은 백종원의 주문대로 신 메뉴를 선보였다. 그간 롱피자집은 기본에 충실한 운영으로 백종원의 칭찬을 받은 바. 



새로이 완성한 카레피자는 어떨까. 새 카레피자에 백종원은 “카레 정말 못한다. 차라리 피자만 얹는 게 나을 것 같다. 내가 먹어 본 피자 중 밑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든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롱피자집의 새 피자가 혹평을 받은 건 카레 자체가 맛이 없기 때문이다. 백종원은 “맛있는 카레였다면 괜찮았을 것 같지만 어쨌든 새롭진 않다”라 지적하면서도 “카레를 처음 해본 것치곤 잘했다. 음식에 소질이 있다”라고 형제를 칭찬했다. 백종원은 또 롱피자집 솔루션으로 ‘단순한 피자’를 제안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