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혜선, 에세이 출간도 결국 연기…안재현과 불화 여파

기사입력 2019.08.22 4:0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구혜선이 이달 출간하기로 한 에세이 제작이 연기됐다. 남편이자 배우 안재현과의 불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2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구혜선은 지난 5월 말 출간한 연애소설 '눈물은 하트 모양'에 이어 이달 중 반려견과 반려묘에 대한 마음을 담은 에세이를 출간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연기했다.



해당 에세이와 관련해서는 구혜선이 '눈물은 하트 모양' 출간 기념 인터뷰에서 직접 출간 날짜까지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도 등장하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조금 나오긴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안재현과의 불화가 공개되고, 이혼 이야기가 오가는 상황에서 에세이 완성은 쉽지 않았다.





관계자는 "명절도 낀 데다 에세이에 들어갈 사진도 정리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개인적인 일이 있다 보니 진행을 미루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일정 정도만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라고 귀띔했다.



안재현의 사진이 들어가는 부분은 전체 덜어낼 전망이다. 관계자는 "동물에 대한 구혜선 씨의 마음이 담긴 에세이여서 원래부터 안재현 씨에 대한 내용은 거의 없긴 했다"며 "아무래도 책을 완성할 때 그 부분(안재현이 들어간 부분)은 없앨 것 같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는 현재 폭로전 양상을 띠고 있다. 안재현은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혜선과 이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구혜선은 혼인파탄의 귀책사유가 안재현에게 있다며 이혼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눈물은 하트모양' 표지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