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김우석·이진혁도 응원…빈자리 채우려 노력했다"

기사입력 2019.08.22 5: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8인 체제로 돌아온 업텐션이 이진혁과 김우석도 응원해줬다고 밝혔다.



업텐션(진후, 쿤, 고결, 비토, 선율, 규진, 환희, 샤오)은 19일 서울특별시 중구 CKL스테이지에서 열린 새 미니 앨범 'The Moment of Illusion(더 모멘트 오브 일루전)'의 쇼케이스에서 이진혁과 김우석의 응원에 대해 얘기했다.



진후는 "'프로듀스X'가 끝났을 때쯤, 대부분 이 앨범의 작업을 거의 끝마친 상태였다. 그래서 이번에 진혁이와 우석이가 활동을 같이 못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면서 "두 사람은 개인 활동을 하고, 우리는 8인 체제 활동을 하면서 숙소에서 같이 얘기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선율은 "아직까지 정해진 활동 계획은 없는데, 진혁이랑 우석이 모두 활동을 존중하고 응원해주고 자주 얘기하고 있다. 서로 으쌰으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쿤은 "우석이와 진혁이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서 더욱 열심히 안무에 집중하기도 하고, 노래나 랩 같은 것도 평소보다 조금 더 신경 썼던 것 같다"고 이번 앨범의 차별점에 대해 짚었다.



타이틀곡 'Your Gravity'는 도입부의 에너지 넘치는 피아노 반주와 중독성 넘치는 후크가 시작부터 끝까지 다이내믹한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는 댄스팝 곡. 제목 그대로 '중력'을 주제로 한 곡으로, 어떠한 것도 비교할 수 없게 강하지만 그만큼 가깝고 중심이 되어버린 힘을 이야기한 노래다. 



'The Moment of Illusion'은 'Your Gravity'를 포함해 총 6곡이 담겼다. 22일 오후 6시 온라인, 오는 26일 오프라인 발매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suji@tvreport.co.kr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