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과 불화" 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신서유기' 반응은? [종합]

기사입력 2019.08.22 6:4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구혜선과의 결혼생활 3년 만에 위기를 맞이한 안재현. 과열되는 쌍방 주장 때문에 현재 출연 중인 작품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먼저, 안재현이 주연을 맡은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불똥이 튀었다. 오는 11월 중순 방영 예정이나, 구혜선과의 사생활 폭로전 이후 여론은 안재현의 드라마 하차를 원하고 있다.



다만, 22일 '하자있는 인간들' 측은 TV리포트와의 전화통화에서 구혜선과의 갈등이 촬영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하자있는 인간들' BCWW 작품설명회에서 오진석 PD를 비롯해 오연서, 구원, 민우혁, 김재용, 차인하 등 주요 배우들은 참석했다. 반면, 안재현은 이날 불참했다.



이에 '하자있는 인간들' 측은 "처음부터 예정에 없던 참석이었다. 배우들의 참석은 의무가 아니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안재현은 처음부터 다른 스케줄이 있어서 불참한다고 미리 의사를 밝혀왔다"며 "최근 개인적인 일(구혜선과 이혼 관련)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안재현의 또 다른 작품 tvN '신서유기'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안재현은 지난 2016년 시즌2부터 합류한 이후 '신서유기'의 핵심 멤버로 활약하고 있다.



현재 '신서유기6' 시청자 게시판에는 안재현 하차 요구 게시글이 도배되고 있다.



그러나 '신서유기' 측은 "아직 '신서유기7' 방송 일정 등 정해진 게 아무 것도 없다"며 "시즌7에 안재현의 출연 여부 역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변을 곤란해했다.





한편 안재현은 지난 18일 구혜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과 글 때문에 구혜선과 불화를 겪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두 배우가 서로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이틀 뒤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혼 의지가 없음을 강조하며 혼인파탄의 귀책사유가 안재현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안재현 또한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생활이 정신적으로 힘들었음을 밝히며 구혜선의 무단침입, 휴대폰 통화 녹취 등을 폭로했다.  



그러자 즉각 구혜선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의 입장을 반박하며, 안재현이 성적인 모욕을 줬다는 내용을 적나라하게 공개했다. 안재현의 지인은 한 매체를 통해 안재현이 전체 문자 공개를 검토 중임을 알렸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tvN

연예 첫방 ‘배가본드’ 이승기, 여객기 사고로 가족 잃고 절규 “테러확신”[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2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민항 여객기 테러사건. 이 사건으로 유일한 혈육을 잃은 이승기가 배후 추적에 나섰다.  20일 첫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선 민항 여객기 테러 실행범과 맞서는 달건(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달건은 스턴트맨으로 생활고를 극복하고자 택시기사로 투잡 중. 달건은 유일한 혈육인 조카 훈이를 부양하며 액션스타로의 꿈을 키웠다.  이날 훈이가 정부행사에 초대를 받고도 경비 문제로 이를 거절하려고 하면 달건은 “좀 애답게 굴어. 삼촌한테 떼를 써야지”라고 속상해 했다. 이에 훈이는 “그럼 산촌이 좀 어른스럽게 굴던가. 아무것도 모르면서”라며 입을 삐죽였다.  훈이는 출국 날까지도 달건과 갈등을 보였다. 견디다 못한 달건이 “삼촌도 너 키우는 거 힘들어. 말이라도 고분고분 듣던가”라 소리쳤을 정도. 훈이가 “나도 삼촌과 같이 산 거 후회돼”라고 말하면 달건은 “그럼 도로 고아원으로 가던가”라며 최악의 말실수를 저질렀다.  달건의 비극은 훈이가 탄 모로코 행 비행기가 검은 음모에 의해 추락했다는 것. 이륙을 막아야 한다는 제보전화가 있었지만 테러를 피할 순 없었다.  대통령 국표(백윤식 분)는 “대통령으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자괴감에 몸을 가누기조차 힘이 듭니다. 유가족 분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달건은 피해자 명단에서 훈의 이름으로 확인하고 절규했다. 훈이가 달건에게 남긴 건 사과의 의미로 만든 영상편지였다. 훈이는 “삼촌은 액션 할 때가 제일 멋있어. 다녀오면 계란프라이 해줘. 아주 맛있게”라며 밝게 웃었다. 그 모습에 달건은 또 다시 울음을 터뜨렸다.  이어 모로코로 간 달건은 훈이가 남긴 영상 속 남자가 생존한 것을 확인하고 그를 쫓았다. 달건은 그를 테러범으로 확신하곤 “비행기 왜 떨어트렸어?”라 캐물었다.  달건은 남자와 추격전을 벌이나 끝내 그를 놓쳤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이번 비행기 사고를 테러로 주장하는 달건과 관련자로 그와 엮이는 해리(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연예 ‘삼시세끼’ 남주혁, 보송보송 미남인 줄 알았는데 애교쟁이 남동생이었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창의 든든한 막내에서 산촌의 애교쟁이 남동생으로. 남주혁이 ‘삼시세끼-산촌 편’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2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 편’에선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산촌의 점심메뉴는 도토리묵과 옥수수다. 묵에 곁들일 신 김치를 보며 남주혁은 “라면 먹으면 맛있겠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반나절 만에 산촌에 적응한 남주혁은 아재개그를 구사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전직 설비 부답게 파워 부채질로 삶을 옥수수를 식히며 손도 보탰다.  가마솥에 푹 삶은 달콤한 옥수수에 박소담은 “당이 보충되는 느낌이다”라며 행복해 했다. 남주혁 역시 “줄넘기 한 번 더해도 되겠다”라며 웃었다.  읍내 나들이 후 산촌의 네 남녀는 ‘염 포차’ 영업 준비에 나섰다. 이날의 메뉴는 양배추 샐러드와 가마솥 옛날 통닭이다.  박소담은 마치 꽃다발 같은 양배추를 뽑곤 남주혁과 증정식 상황극을 연출하는 것으로 세끼하우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격 요리가 시작되면 불을 피우는 건 청일점 남주혁의 몫. 윤세아가 “옛날 생각나고 좋지 않나?”라 물으면 남주혁은 “눈이 너무 아프다. 그 아픈 추억이 떠오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 사이 윤세아는 골뱅이 무침을 만들어냈다. 이는 매운 요리는 못 먹는다는 남주혁의 입맛에 맞춘 것.  나아가 윤세아는 양배추 샐러드와 콘 치즈 등을 만들며 상을 채웠다. 남주혁은 “진짜 맛있겠다. 기가 막히다”라며 기대를 표했다. 염정아는 시원한 홍합탕을 끓여냈다.  박소담은 메인메뉴인 가마솥 통닭을 튀겼다. 두 번 튀겨 노릇노릇한 자태에 남주혁은 감탄했다.  여기에 누룽지 튀김을 더하면 산촌 만찬 완성. 박소담이 불태웠다는 의미로 BTS의 ‘불타오르네’를 재생하면 염정아는 “BTS 불러서 같이 먹이고 싶다”라며 속내를 보였다.  그 맛은 어떨까. 정성 가득한 만찬에 네 남녀는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특히나 남주혁은 “낭만적이다. 이 조명, 온도, 습도”라는 엉뚱한 발언으로 세 여자를 웃게 했다. 이에 박소담은 “재밌는 친구다. 그것만은 인정한다”라며 황당해 했다.  염정아 역시 “보송보송한 친구가 아니었다. 낭만과 온도 습도가 매치 되는지 몰랐다”라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삼시세끼-산촌 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