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빠진 마블, 빈자리 누가 채울까

기사입력 2019.08.22 5:4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스파이더맨이 없어진 마블의 빈자리를 과연 누가 채우게 될까.



미국 영화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지난 21일(현지시각), '스파이더맨을 대체할 자는 누구?'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스파이더맨을 대체할 마블의 10대 히어로들을 소개했다.



이 기사에서 할리우드리포터는 "스파이더맨이 빠지면서 '10대 히어로' 구멍이 났다"며 "스파이더맨의 자리를 대체할 10대 히어로들을 추려봤다"고 설명했다.



#1. 미즈 마블



첫 번째 후보는 미즈 마블이다. 카밀라 칸이라는 이름으로도 잘 알려진 이 히어로는 여성으로 스파이더맨과 같이 10대 청소년이다.



이에 대해 할리우드리포터는 "스파이더맨처럼 순진하면서도 긍정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면서 "게다가 현재 마블의 트렌드에 맞는, 백인이 아니라는 점에서도 적합한 후보다"라고 밝혔다.



특히 앞서 마블의 수장인 케빈 파이기가 미즈 마블의 영화화를 언급한 적이 있어 미즈 마블이 스파이더맨을 대신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 헐클링



'영 어벤져스'로 활약한 멤버들 중 한 명이다. 마찬가지로 10대 청소년이며 마치 '헐크'를 연상케 하는 이름처럼 헐크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살짝 다르다.



영화 '캡틴 마블'에서 모습을 자유자재로 변화시키는 스크럴 종족이다. 때문에 헐크처럼 변할 수도 있고, 또 다른 모습으로도 변할 수 있다는 것.



헐클링에 대해서 할리우드리포터는 "이미 그와 함께 '영 어벤져스'로 활약한 멤버들이 MCU에 모습을 드러냈다"면서 케시 랭과 케이트 비숍을 언급했다.





#3. 노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등장한 노바 군단, 그 노바 행성의 피가 섞인 히어로 노바가 세 번째 후보로 선정됐다.



고등학생으로 등장하며 남다른 능력을 지녀 마블 팬들에게도 인기가 상당하다. 특히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에서 노바가 등장했다는 증언들이 속속 등장하며 노바의 MCU 합류에 대한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4. 스피드볼



마지막 후보는 스피드볼이다. 할리우드리포터가 스피드볼을 후보로 꼽은 이유는 스피드볼과 스파이더맨의 원작자가 동일하기 때문이다.



할리우드리포터는 "스파이더맨의 제작자인 스티브 딧코가 만든 유일한 캐릭터이기 때문"이라며 "스티브 딧코는 스피드볼에 생명을 불어넣은 예술가였다"고 설명했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연예 '대탈출3' 정종연PD "기존 시즌 문제점 최소화...장점 강화했다"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대탈출3' 정종연 PD가 "기존 시즌에서 지적된 문제점은 최소화하고 시청자들이 좋아해 주셨던 장점은 강화하는 방향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tvN '대탈출'의 시리즈를 이끄는 정종연 PD는 26일 시즌 3으로 돌아온 소감과 다짐을 이같이 전했다.먼저 정종연 PD는 "그동안의 ‘대탈출’ 시리즈가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시즌 3를 준비하며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작년 가을을 시작으로 상당히 오랜 기간 준비한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아울러 그는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시즌 3의 차별점을 "기존 시즌과 차별화된 스토리를 그려내는 것은 ‘대탈출’ 시리즈의 숙명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시즌 3에 앞서 시청자들이 tvN 유튜브 스트리밍 등을 통해 지난 시즌을 정주행하는 것에 대해선 "'대탈출' 시리즈의 열혈 시청자들이 시즌 1, 2 전편을 함께 보며 갑론을박을 주고받는 모습에 크게 감명받았다"며 감사를 표했다.이어 "시즌 3에서는 세계관을 완전히 계승한 에피소드가 아니더라도, 시즌 1, 2 스토리의 작은 부분, 풀이 방식 등이 조금씩 재등장할 예정이다. 그렇기 때문에 전편을 보신 시청자분들은 이러한 부분에서 작은 즐거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대탈출3'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 '밀실'의 경계를 뛰어넘은 스테이지로 새롭게 돌아온 국내 유일의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오는 3월 1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모범형사’ 손현주·장승조부터 오정세까지 ‘연기파 배우’ 총출동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6일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측이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에 이어 오정세 지승현까지, 이름만으로도 기대를 모으는 라인업을 공개했다.‘모범형사’에서 손현주 장승조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 강도창과 오지혁으로 만난다. 동네 아저씨 같은 친숙함을 뿜어내는 강도창은 아쉬운 게 많은 생계형 동네 형사. 반면 고급스러운 수트로 궁금증을 유발하는 오지혁은 큰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막대한 재산이 있는 보기 드문 엘리트 부자 형사다. 덕분에 돈과 권력에 흔들리지 않고 사건의 실체만 좆는 냉철한 수사를 펼칠 예정이다.이엘리야가 4대 일간지 중 하나인 정한일보 인천지역 기자 진서경으로 분해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뚝심 있게 밀어붙일 줄 아는 인물을 보여줄 전망이다.최근 드라마 ‘스토브리그’를 마친 오정세는 오종태 역으로 또 한 번 파격변신을 예고했다. 오지혁의 사촌 형으로 재산이 곧 그 인간의 가치라고 여기는 인물. 뽀글머리와 가죽점퍼는 이미 전작의 그림자를 완벽하게 지운 모습이다. 지승현은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을 맡았다. 현역 사회부 기자 시절 그가 썼던 기사들이 후배들에게 전설로 남았을 만큼, 모든 기자들의 존경과 신뢰를 받는 인물이다.‘모범형사’ 제작진은 “말 그대로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형사와 기자 등 각각의 개성과 특징이 살아있는 캐릭터를 보장된 연기력으로 승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들의 연기로 완성될 생생하고 짜임새 있는 이야기를 준비해 시청자분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모범형사’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현재 방송 중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될 예정이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JTBC
연예 '365' 김지수, 캐릭터 스틸 첫 공개...미스터리한 리셋 초대자 변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365'에서 미스터리한 리셋 초대자로 변신한 배우 김지수의 스틸컷이 공개됐다.26일 MBC 새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 측은 극중 리셋을 제안하는 정신과 전문의 이신 역을 맡은 김지수의 캐릭터 스틸컷을 처음 선보였다.사진 속 김지수는 차가운 눈빛과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포커페이스로 강렬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상대방을 꿰뚫는 듯한 날카로운 카리스마는 그가 맡은 이신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김지수가 연기하는 이신은 심리 상담 전문 클리닉인 지안원을 운영하는 정신과 전문의로 리셋이라 불리는 특별한 경험을 사람들에게 제안하는 인물이다. 특히 이신은 사람들과 함께 과거로 돌아가 1년을 반복해서 산다는 비밀을 가진 미스터리한 캐릭터라 관심이 쏠린다. '365' 제작진은 "김지수 배우가 지닌 특유의 섬세함과 강인한 매력이 이신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완성했다"며 "내공이 느껴지는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린 김지수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3월 23일 첫 방송.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