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이재황, 14살 연하 유다솜과 10년 만에 소개팅... 되살아난 연애세포[종합]

기사입력 2019.08.23 12:4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지막 연애는 10년 전. 새 사랑을 꿈꾸는 남자의 특별한 만남이 시작됐다. 바로 이재황 이야기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선 이재황 유다솜, 오창석 이채은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재황이 ‘연애의 맛’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재황의 연애 공백기는 무려 10년이다. 사전미팅 중 이재황은 “‘연애의 맛’을 통해 소개팅을 한다면 어떨 거 같나?”라는 질문에 “엄청 새로울 것 같다”라며 설렘을 표했다. 



이재황의 소개팅 상대는 미모의 필라테스 강사 유다솜이다. 유다솜은 대화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는데 부담감을 표하는 이재황에 “내가 말을 많이 할 테니 걱정 말라”며 그를 배려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황은 “혹시 내 나이를 아시나? 내가 나이가 좀 있다. 44세다”라며 수줍게 나이를 밝혔다. 유다솜은 30세로 이들은 14살차이. 유다솜은 “엄청 동안이셔서 43세인 줄 알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이재황과 유다솜은 공통의 취미를 확인하고 가까워졌다. 바로 맛집투어다. 유다솜과 떠나기 전 이재황은 “창피하다. 엄청 노력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유다솜이 마음에 드느냐는 질문엔 “좋다”라고 답했다. 



이들의 맛집 투어 지는 바로 춘천이다. 춘천으로 향하는 길, 이들은 휴게소 먹방을 만끽했다. 데이트 중에도 이재황은 제작진을 살피는 것으로 살뜰한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선 오창석과 이채은의 정동진 여행기가 공개됐다. 오창석과 50일 기념 여행에 나선 이채은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해변에 하트 초를 만들고 오창석을 맞이하고자 한 것이다. 



그 사이 오창석은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리조트에 도착했다. 이채은이 리조트에 없는 걸 확인하고 오창석은 “엇갈렸다”라며 아쉬워했다. 오창석 역시 이채은을 위해 꽃다발을 준비한 뒤였다. 



이채은은 그런 오창석을 해변으로 불러냈다. 이채은은 오창석을 하트 안으로 이끌곤 “오늘도 수고 많았다”라며 꽃다발을 전했다. 머리에 빨간 리본을 감고는 “내가 선물”이라며 애교를 부리는 것도 잊지 않았다. 



오창석의 꽃다발까지 전해지면 두 남녀는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야말로 살렘 가득 이벤트. 오창석은 “고생했어. 고마워”라며 웃었다. 



정동진 리조트의 방은 두 개다. 이날 이채은과 오창석이 벽을 사이에 두고 교감을 나눈 가운데 스튜디오의 패널들은 “저 벽을 왜 세워둔 건가?”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TV조선

연예 '라스' 임은경, #TTL #성냥팔이소녀 #공백기 #모태솔로…다 털었다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임은경이 화려했던 데뷔 이면,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밝혔다. 19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해 입담을 빛냈다. 이날 임은경은 데뷔 비화부터 밝혔다. 임은경은 "1999년도에 데뷔했다"며 "이병헌 씨 팬 사인회 줄을 섰다가, 사장님에게 발탁이 됐다"고 운을 뗐다. 화제를 모았던 'TTL' 광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임은경은 "신비주의를 유지해야 했다"며 "3년간 계약조항이었다. 계약을 어길 시, 30배를 물어내야 했다.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고, 친구들에게만 간신히 털어놨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운의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과 관련해 생각도 털어놨다. 임은경은 "솔직히 나도 시나리오부터 어려웠다"며 "시대를 앞서간 영화라고 생각한다. 비유를 하자면, '매트릭스' 아니었을까. 그 영화를 찍고 밖에도 못 나갔다. 사람들의 걱정어린 시선이 너무 힘들었다"고도 토로했다. 그러면서 "내가 찍은 영화 중, 그나마 '품행제로'가 가장 잘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임은경은 "자꾸 (작품 등이)엎어만 지다 보니까 우울해지더라. 계속 이래서는 안 되겠다 싶어서 운동으로 이겨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사정이 나아지지는 않았다고. 임은경은 "2015년 영화 '치외법권' 이후로 5년째 다시 쉬고 있다. 그래도 긍정적으로 지내야지. 우울해 할 수는 없지 않냐"고 호탕한 면모를 보며 패널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모태솔로 설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임은경은 "짝사랑을 많이 했다"며 "랜선 연애를 했다. 한창 바쁘던 때, 공인이다보니 전화로만 연애를 했고 전화로 차였다. 나이가 들어서는 너무 겁이 나서 잘 안됐다"고도 담담하게 말했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연예 '나는 트로트 가수다' 윤수현·김용임, 탈락 위기 처하다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트로트 가수 윤수현과 김용임이 탈락 위기에 처했다. 19일 방송한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3차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첫 주자는 박서진이었다. 박서진은 '내 나이가 어때서'를 부르며 관객석에 흥을 안겼다. 다음으로 금잔디가 출격했다. 금잔디는 스트레스성 위염으로 고생을 했다고. 그럼에도, 눈물을 머금고 '미련 때문에'를 열창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세 번째로는 김용임이 나섰다. 김용임은 '모정'을 선곡, 관객석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네 번째는 윤수현이었다. 윤수현은 뉴 페이스. 윤수현은 선곡부터 신경썼다. 남진의 도움을 받아 '비 내리는 호남선'을 부르기로 했다. 윤수현은 "이번 대회에 사활을 걸었다"며 각오를 다졌고, 온몸을 떨면서도 무대를 잘 마쳤다. 다섯 번째 주인공은 조항조였다. 조항조는 래퍼 산이와 함께 '안동역에서'를 열창했다. 젊은 친구와 같이 색다른 무대를 준비했다는 것. 산이는 "힙합과 함께 꾸며보고 싶었다. 관객의 반응이 궁금하다"고도 자신했다. 여섯 번째 주인공은 박구윤. 박구윤은 '황진이'를 빠른 비트와 함께 소화했다.박구윤은 "관객 반응을 보니 감이 왔다. 잘 되어가는 것 같다"고도 기대감을 표했다. 마지막은 박혜신이 꾸몄다. 박혜신은 '잃어버린 30년'을 구슬프게 열창, 관객석을 눈물로 적셨다. 박혜신 역시 "눈물이 너무 나더라. 부모님 생각이 났다. 그래서 눈물을 겨우 겨우 참았다"고도 말했다.드디어 결과 공개의 시간이다. 탈락 후보로 윤수현과 김용임이 호명돼 충격을 안긴 것. 후배들은 "특히 김용임 선배님 이름이 불렸을 땐 눈물이 다 났다"고 충격을 호소했다. 이에 김용임은 "더 열심히 하라는 채찍으로 알겠다"고 담담한 모습을 지켰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나는 트로트 가수다' 방송화면 캡처
연예 ‘트로트퀸’ 지원이, 원조 군통령의 매혹 퍼포먼스... 금잔디도 극찬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원조 군통령’ 지원이가 ‘트로트퀸’을 통해 절정의 섹시미를 뽐냈다. 태진아는 지원이의 무대를 “다이아몬드 같았다”고 평했다.19일 방송된 MBN ‘여왕의 전쟁-트로트퀸’에선 지원이와 김혜진의 듀엣무대가 공개됐다.‘미스트롯’ 출신의 지원이는 섹시한 매력으로 사랑 받는 원조 군통령이다. 이날 ‘트로트퀸’에 새로이 합류한 지원이는 김혜진과 듀엣 스테이지를 꾸몄다.두 여자의 선곡은 양수경의 ‘사랑은 차가운 유혹’이다. 지원이는 “색깔이 다른 둘이 만났다. 어떤 무대가 펼쳐질지 기대하셔도 좋다”며 색다른 무대를 예고했다.김혜진은 “한 명은 강렬하고 노련할 테고 한 명은 어설프지만 친근하게 할 거다. 신선할 거다”라며 유쾌한 포부를 전했다.듀엣 스테이지가 시작되고, 핫팬츠 차림의 지원이는 도발적인 오프닝으로 팜므파탈의 자태를 뽐냈다. 그야말로 매혹 무대의 완성. 무대 중간엔 단독 댄스를 선보이며 화려한 퍼포먼스도 더했다.이 같은 지원이의 무대에 태진아는 “춤으론 최고다. 광채가 번쩍 나면서 다이아몬드가 나타난 것 같았다. 대단했다”고 극찬했다.금잔디 역시 “왜 많은 사람들이 지원이 무대에 정신을 못 차리는지 알겠다”고 호평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사진 = ‘여왕의 전쟁-트로트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