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진 父' 찰리박, 미혼부→결혼 실패→3년째 투병…안타까운 개인사 (종합)

기사입력 2019.08.24 12:0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 찰리 박(본명 박영철)이 3년째 투병 중인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그의 안타까운 개인사에 위로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찰리 박은 현재 척추협착증 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홀로 재활 치료를 하며 투병 중이다(23일 TV리포트 단독 보도). 찰리 박의 한 지인은 "찰리 박의 처지가 안타깝다"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TV리포트는 찰리 박과 전화통화를 시도해 어렵게 그의 상황을 들을 수 있었다.



찰리 박은 지난 2013년 척추협착증으로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회복 중이던 지난 2016년 쓰러져 뇌졸중으로 신체의 왼쪽 부위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재활병원으로 옮겨야하는 상태이지만 찰리 박은 자신이 집처럼 사용할 수 있게 개조한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서 지난 2017년부터 기거하며 재활 치료 중이다.



찰리 박에겐 아들(전진)과 딸이 있지만, 찰리 박이 지금과 같이 심각한 상황을 알리지 않아 자세히 모르고 있다고 지인은 귀띔했다.





그는 이어 "지하 연습실도 월세가 밀려서 주인이 비워달라고 한 상태이지만, 아들인 전진 씨에게 피해가 갈까 봐 걱정하는 찰리 박 씨의 모습을 보니 더 딱하더라"라며 "그러나 찰리 박의 상태가 온전치 않아 도움의 손길이 시급해서 알리게 됐다"고 호소했다.



찰리 박은 건강 악화 이전 마지막 방송인 지난 2017년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아들 진이를 25살 때부터 5년간 엄마 없이 키웠다. 꿈의 나래를 펼칠 나이에 결혼도 안 한 상태에서 아이가 태어났고, 미혼부로 혼자 진이를 5살 때까지 키웠다"면서 미혼부의 고된 삶을 고백했다.



꼬여버린 그의 인생은 거듭된 결혼과 이혼으로 더 꼬였다. 찰리 박은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아들을 위해 결혼을 감행했지만 필요에 의해 시작한 결혼 생활은 순탄치 못했다"면서 "어려서부터 아버지의 이런 모습을 봐온 아들이 혹시나 나 때문에 결혼에 대한 환상이 깨지진 않았을지 걱정된다. 그래서 아들에게 결혼을 재촉하지 못한다"는 마음을 고백했다.



경제적인 상황도 좋지 않았다. 지난 2012년 전진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아버지 빚을 갚느라 힘들었다. 아버지 잘못보다는 상황이 안 좋았다"고 말하며 경제적인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아버지를 위해 소속사를 통해 앨범을 내도록 돕는가 하면, 아버지의 앨범 홍보도 직접 나서는 등 전진의 효도는 감동을 자아냈다.





찰리 박도 "아들이 신화 멤버 중 에릭 다음으로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면서 "아버지의 불행했던 결혼 생활은 잊고 미래 지향적인 사고방식으로 좋은 사람을 만나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깊은 부정을 표현했다. 상태가 좋지 않던 지난 4월에도 아들이 무대에 오르는 콘서트를 방문해 응원했다.



심신이 지쳐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할 만큼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찰리 박. 그는 그럼에도 "나도 쓰러지고 싶어서 쓰러진 건 아니지만, 이 또한 내가 인생을 잘못 살아서라 생각한다"면서 아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먼저 우려하는 아버지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박슬기, 21일 득녀…"무럭무럭 키우겠습니다" [전문]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방송인 박슬기가 엄마가 됐다. 박슬기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 1월 21일 오후 5시 5분 내딸 방탄이 드디어 세상밖에 나온 날. 내가 엄마 된날. 걱정과 응원해주신 덕분에 잘낳았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자연분만으로 방탄이를 만나고 싶어 이틀간 유도분만을 시도했지만 주수보다 다소 작은 우리 방탄이가 버거워하여 결국 제왕절개로 아이를 만나게 되었답니다. 2.53kg 너무 작고 소중해서 만지기도 아까운 우리 방탄공기 저희 방탄모 방탄부가 잘먹이고 잘돌봐서 무럭무럭 키우겠습니다"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박슬기는 2016년 7월 1살 연상의 광고회사 PD와 결혼했다. -다음은 전문2020년 1월 21일 오후 5시 5분 내 딸 방탄이 드디어 세상 밖에 나온 날. 내가 엄마 된 날. 걱정과 응원해주신 덕분에 잘 낳았습니다.자연분만으로 방탄이를 만나고 싶어 이틀간 유도분만을 시도했지만 주수보다 다소 작은 우리 방탄이가 버거워하여 결국 제왕절개로 아이를 만나게 되었답니다.2.53kg 너무 작고 소중해서 만지기도 아까운 우리 방탄공기 저희 방탄모 방탄부가 잘 먹이고 잘 돌봐서 무럭무럭 키우겠습니다.41주 동안 엄마 뱃속에서 고생했어 아가. 감동 감사 행복 엄마 아빠 책임감 육아스타그램 예약 BTAIR.방탄이는 자는중, 박슬기는 회복중.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박슬기 인스타그램
연예 '아내의 맛' 김현숙♥윤종, 광어 양식장→열무 밭…멀티 품앗이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김현숙이 광어 밥주기에서 김장까지, 멀티로 해냈다.21일 방송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김현숙, 윤종 부부의 제주도에서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김현숙, 윤종 부부는 제주도를 순회했다. 아침부터 김현숙은 "회가 먹고 싶다"며 오션뷰 횟집을 기대했다.그러나 대반전이 일어났다. 윤종은 맛집이라며 김현숙을 자신의 친구 집으로 이끌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광어 밥주기 품앗이로 나서게 된 것. 이게 다가 아니었다. 이번에는 광어 잡기에 나섰다. 김현숙은 시종일관 불평을 하면서도, 누구보다 열심히 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든 일과를 마친 후, 드디어 광어를 영접하게 됐다. 김현숙은 역대급 먹방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기도. 먹방 후에는 2차 품앗이에 나섰다. 밭으로 나가 열무를 뽑은 것. 열무 김치를 담구기 위함이었다. 내친김에 열무 다듬기까지 끝마쳤으며, 열무 김치 완성 후에는, 열무 비빔밥 먹방까지 선보였다. 김현숙은 "첫 김장이었다"며 "내가 선택한 도라지 배즙 덕분에 성공했다. 자신감이 샘솟는다"고도 자신감을 빛냈다. 함께 일한 이웃들 역시 "이전에는 김장을 성공하지 못했다. 김현숙 덕분"이라며 거들어 훈훈함을 더했다.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육아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진화는 독박육아에 나섰고, 이때 딸이 사고를 친 것. 이는 부부 싸움으로 이어졌다. 함소원은 잔소리 폭격을 멈추지 않았고, 진화는 끝내 집을 나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연예 ‘불청’ 조진수, 양수경과 듀엣 꿈 이뤘다... 김승진, ‘스잔’으로 떼창성공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조진수와 양수경의 꿈의 콜라보에서 김승진의 ‘스잔’ 무대까지. 1980년대를 달군 청춘스타들의 보이스에 ‘불청’이 환호와 떼창으로 물들었다.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조진수 김승진 양수경의 청춘 여행기가 공개됐다.식사 후 마당콘서트가 펼쳐진 가운데 조진수가 비장한 얼굴로 무대에 섰다. 이 자리에서 조진수는 “전부터 양수경과 같이 노래를 부르면 얼마나 좋을까 계속 생각했다. 오늘 그걸 이루게 된 것 같다”며 양수경에 손을 내밀었다. 양수경은 이에 흔쾌히 응했다.이어 두 남녀는 ‘당신은 어디 있나요’를 노래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냈다. 양수경의 감성 보이스에 조진수의 미성이 더해지면 기대 이상의 콜라보 무대가 완성됐다. 양수경은 원키로 노래를 소화한 조진수에 “정말 잘했다”며 칭찬을 보냈다. 청춘들도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김승진은 화려한 무대 의상을 차려 입고 등장해 ‘원조 오빠’의 카리스마를 뽐냈다. 히트곡 ‘스잔’에서 ‘유리창에 그린 안녕’까지, 그 시절 감성이 가득한 김승진의 무대에 청춘들은 환호했다. 특히나 이재영은 “정말 행복해 보인다”며 웃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