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진 父' 찰리박, 미혼부→결혼 실패→3년째 투병…안타까운 개인사 (종합)

기사입력 2019.08.23 5:52 PM
[단독] '전진 父' 찰리박, 미혼부→결혼 실패→3년째 투병…안타까운 개인사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 찰리 박(본명 박영철)이 3년째 투병 중인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그의 안타까운 개인사에 위로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찰리 박은 현재 척추협착증 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홀로 재활 치료를 하며 투병 중이다(23일 TV리포트 단독 보도). 찰리 박의 한 지인은 "찰리 박의 처지가 안타깝다"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TV리포트는 찰리 박과 전화통화를 시도해 어렵게 그의 상황을 들을 수 있었다.

찰리 박은 지난 2013년 척추협착증으로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회복 중이던 지난 2016년 쓰러져 뇌졸중으로 신체의 왼쪽 부위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재활병원으로 옮겨야하는 상태이지만 찰리 박은 자신이 집처럼 사용할 수 있게 개조한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서 지난 2017년부터 기거하며 재활 치료 중이다.

찰리 박에겐 아들(전진)과 딸이 있지만, 찰리 박이 지금과 같이 심각한 상황을 알리지 않아 자세히 모르고 있다고 지인은 귀띔했다.

그는 이어 "지하 연습실도 월세가 밀려서 주인이 비워달라고 한 상태이지만, 아들인 전진 씨에게 피해가 갈까 봐 걱정하는 찰리 박 씨의 모습을 보니 더 딱하더라"라며 "그러나 찰리 박의 상태가 온전치 않아 도움의 손길이 시급해서 알리게 됐다"고 호소했다.

찰리 박은 건강 악화 이전 마지막 방송인 지난 2017년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아들 진이를 25살 때부터 5년간 엄마 없이 키웠다. 꿈의 나래를 펼칠 나이에 결혼도 안 한 상태에서 아이가 태어났고, 미혼부로 혼자 진이를 5살 때까지 키웠다"면서 미혼부의 고된 삶을 고백했다.

꼬여버린 그의 인생은 거듭된 결혼과 이혼으로 더 꼬였다. 찰리 박은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아들을 위해 결혼을 감행했지만 필요에 의해 시작한 결혼 생활은 순탄치 못했다"면서 "어려서부터 아버지의 이런 모습을 봐온 아들이 혹시나 나 때문에 결혼에 대한 환상이 깨지진 않았을지 걱정된다. 그래서 아들에게 결혼을 재촉하지 못한다"는 마음을 고백했다.

경제적인 상황도 좋지 않았다. 지난 2012년 전진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아버지 빚을 갚느라 힘들었다. 아버지 잘못보다는 상황이 안 좋았다"고 말하며 경제적인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아버지를 위해 소속사를 통해 앨범을 내도록 돕는가 하면, 아버지의 앨범 홍보도 직접 나서는 등 전진의 효도는 감동을 자아냈다.

찰리 박도 "아들이 신화 멤버 중 에릭 다음으로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면서 "아버지의 불행했던 결혼 생활은 잊고 미래 지향적인 사고방식으로 좋은 사람을 만나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깊은 부정을 표현했다. 상태가 좋지 않던 지난 4월에도 아들이 무대에 오르는 콘서트를 방문해 응원했다.

심신이 지쳐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할 만큼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찰리 박. 그는 그럼에도 "나도 쓰러지고 싶어서 쓰러진 건 아니지만, 이 또한 내가 인생을 잘못 살아서라 생각한다"면서 아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먼저 우려하는 아버지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