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로 훌륭하다"…'미드90' 인생 음악영화의 탄생

기사입력 2019.08.27 2:4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미드 90'이 인생 음악영화 탄생을 예고한다.



'미드 90'은 1990년대 L.A, 넘어져도 좋은 스케이트 보드와 함께 일어서는 나쁜 친구들로 인해 처음으로 뜨겁고 자유로운 여름을 맞이한 ‘스티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화는 공개되자 마자 이미 전미비평가위원회 선정 TOP 10 영화에 오른 것은 물론 “올해 최고의 영화가 바로 여기 있다!”(VICE), “한마디로 훌륭하다”(Reel Reviews) 등의 극찬을 받았다. 



#성장 : 90년대 LA, 조나 힐의 반 자전적 이야기



'머니볼'(2011),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2014) 등 출중한 연기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두 차례 후보로 지명된 배우 조나 힐이 처음으로 감독/각본을 맡았다. 



스케이트 보드 문화부터 랩 음악, 90년대 독립영화와 LA까지, 유년시절의 그가 사랑한 모든 것을 담아낸 '미드 90'은 20번의 대본 초안부터 4년이라는 제작 기간에 35일 간의 촬영까지, 그야말로 조나 힐의 영혼이 완전히 녹아 든, 완성도 높은 영화의 탄생을 예고한다. 





#음악 : 레트로 느낌 물씬, 90년대 플레이리스트



조나 힐은 어릴 적 형의 방을 몰래 들락거리며, 형으로부터 배운 영화와 힙합 음악 취향을 '미드 90' 안에 반영했다. 



영화는 너바나, 모리세이, 마마스 앤 파파스 등 전설적인 아티스트들의 명곡부터 90년대를 풍미한 힙합 뮤직까지, 듣기만 해도 중독되는 다양한 플레이리스트로 영화 팬은 물론 음악 팬들의 관심까지 사로잡아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영화 : 믿고 보는 A24, 그리고 끝내주는 제작진



'소셜 네트워크'(2010), '머니볼'(2011),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2014), '레이디 버드'(2018) 등에 참여해 프로듀서 최초로 에미상, 그래미상, 오스카상, 토니상 모두를 수상한 최고의 제작자 스콧 루딘이 합류한 것. 



'버드 박스'(2018)로 전 세계를 사로잡고 '소셜 네트워크'(2010)로 제83회 아카데미 음악상과 제68회 골든글로브 음악상을 수상한 트렌트 레즈너 & 애티커스 로스 음악감독이 참여했다. 



90년대 아이콘 중 하나였던 트렌트 레즈너의 합류로, 복잡하면서도 노스탤지어를 불러일으키는 음악을 더해 뉴트로한 무드를 완성할 수 있었다. 



'미드 90'은 9월 25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오드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오는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월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배우로도 활동 중인 그는 '짝패',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왕은 사랑한다' 등에 출연했으며, 특히 '거지 연기'로 인기를 얻었다. 김경진은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
연예 조병규 "♥김보라와 연기 얘기NO…'SKY캐슬' 김동희, 친형제 같은 사이"[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조병규가 JTBC 'SKY캐슬'로 만난 김보라와 잘 만나고 있고, 김동희와 지금도 친형체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조병규는 25일 진행된 SBS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에서 김보라에 대한 질문에 "아무래도 동종업계다 보니까 언급하는 것도 조심스럽다. 서로 공적인 부분은 터치하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는 아예 연기적인 얘기는 안 한다"고 말했다.이어 "그 친구(김보라)가 저보다 선배님이어서 연기적인 얘기는 함부로 하지 않는다"면서 "서로 어떤 드라마하는지 방송 보고 알았다"고 농을 덧붙였다. 지난해 화제의 드라마 'SKY캐슬'에 출연한 조병규와 김보라는 종영 후인 지난 2월 열애를 공식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1살 나이 차이의 연상 연하 커플이다. 또한 'SKY캐슬' 멤버들의 단톡방이 지금도 운영 중이냐고 묻자 조병규는 "그 이후에 파기됐다. 다들 번호가 유출되고 그러면서 번호를 바꿨다. 저도 그래서 바꿀 수 밖에 없었다"고 답했다.그럼에도 모두 지금도 친하게 잘 지낸다고. 특히 조병규는 김동희와 실제로도 친형제 같은 사이라고 얘기했다. 조병규는 김동희에 대해 "집도 저희 근처로 이사오고, 거의 매일 본다. 저나 걔나 별로 친구가 없는 것 같다"면서 "친형제나 다름 없고, 발전적인 사이인 것 같다"고 표현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로, 김동희는 JTBC '이태원 클라쓰'로 금,토를 책임진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조병규는 "방송이 겹칠까봐 불안했는데 다행이었다. 둘 다 잘 되고 있어서 더 좋다. 'SKY캐슬' 끝나고 잘 안 되면 저주라는 말도 나올텐데, 다들 신중해서 작품을 잘 선택했고, 다 잘 돼서 기쁘다"고 설명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에서 재벌 3세 낙하산으로 드림즈에서 일하게 된 한재희 역을 연기했다.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로 이세영 역의 박은빈과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조병규는 지난 2015년 KBS 2TV '후아유 학교 2015'로 데뷔한 후, KBS 2TV '뷰티풀마인드'(2016)', '7일의 왕비'(2017), JTBC '청춘시대2'(2017), KBS 2TV '란제리 소녀시대'(2017), MBC '돈꽃'(2017~2018), KBS 2TV '라디오 로맨스', MBC '시간'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그는 지난해 JTBC 'SKY캐슬'에서 차기준 역을 맡은 그는 인기를 끌었으며, 이어 tvN '아스달 연대기'와 '스토브리그'에 출연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