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혜수X주지훈 '하이에나', KBS→SBS 편성…내년 2월 첫방

기사입력 2019.08.29 5: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배우 김혜수, 주지훈 주연 드라마 '하이에나'가 SBS에 편성됐다.



29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하이에나'는 KBS 편성이 유력했으나 최근 SBS로 편성이 옮겨졌다. 첫 방송은 내년 2월이며, 금토 드라마가 유력하다.



'하이에나'는 상위 1% 하이클래스를 대리하는 변호사들이 피 튀기는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법을 생존의 무기로 살아가는 하이에나 변호사들과 이들을 둘러싼 각종 인간 군상들이 펼치는 처절한 생존 게임을 담을 예정이다.



김혜수는 극중 변호사 정금자를 연기한다. 법과 불법, 정의와 불의, 도덕과 부정의 경계를 넘나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승리해 돈을 쫓는 인물이다.



김혜수와 SBS의 인연은 10여년 만이다. 김혜수는 지난 2009년 방송된 '스타일' 이후 오랜만에 SBS 드라마에 출연한다.



주지훈은 법조계의 엘리트, 성골 중의 성골 윤희재로 분한다.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과 자만심으로 똘똘 뭉쳐있는 영리한 수재로 세상을 움직이는 상위1% 인물로 법을 적재적소에 사용가능한 전문가다. 



주지훈과 SBS도 4년여 만의 만남이다. 주지훈은 지난 2015년 '가면'에 출연한 바 있다.



'하이에나'는 '별에서 온 그대'를 연출한 장태유 PD의 5년 만에 국내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 2013년 SBS 극본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김루리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연예 ‘유퀴즈’ 유재석, 장난꾸러기 어린 시절 “큰 잘못하고 문 앞에서 벌 받기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장난꾸러기였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10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특별판이 방송됐다.지난 이천 편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붕어빵 소녀’ 주은 양을 만났다. 어른이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주은 양은 “지금도 어린이가 돼서 힘들다. 숙제도 공부도 많아졌다”고 토로했다.주은 양이 가장 좋아하는 건 동생 보은 양과 함께하는 시간. 주은 양은 “자매끼린 많이 다투지 않나?”란 물음에 “다투긴 하는데 엄마가 화해를 시킨다. 계속 이러면 둘 다 내보낸다고 한다”고 답했다.이에 유재석은 “어느 집이나 똑같다. 나도 예전엔 큰 잘못을 해서 팬티 바람으로 문 앞에 섰던 적이 있다”며 웃었다.이어 그는 주은 양에 “주은 양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이 어른이 되어야 한다. 어떤 어른이 되고 싶나?”라 물었다.주은 양은 “솔직하고 착하고 용감한 어른이 되고 싶다. 용감하면 누구에게든 말을 할 수 있고 착하면 상냥하게 말할 수 있고 솔직하면 뭐든지 솔직하게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 답하는 것으로 유재석과 조세호를 감탄케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연예 '어른이생활' AOA 찬미, 버스 타는 아이돌...아무도 못 알아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AOA 찬미가 검소하면서도 소탈한 일상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케줄이 없는 날은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 10일 방송된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 찬미는 24살의 최연소 어른이로 출연했다. 그는 "노후가 걱정이다. 지금 어떻게 준비할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찬미의 하루 시작은 헬스장이었다. 그는 트레이너와도 노후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은 PT 재등록 날로, 70만 원을 일시불로 긁었다. MC들은 "건강에 돈 아끼는 거 아니다"라면서 찬미의 지출을 지지했다. 찬미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려 모두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AOA가 매니저도 없이?"라고 놀라 물었다. 찬미는 "일단 차는 너무 비싸고, 보험료도 비싸다. 기름값도 너무 비싸다. 2000원이면 대중교통을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라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MC들은 유명 아이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궁금해했지만, 찬미는 "사람들이 못 알아본다. 저는 아예 안 가리고 다니는데"라고 말했다. 이는 진짜였다. 찬미를 알아보는 승객은 없었다. 장성규는 "(찬미는) 연예인 심정 모르겠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찬미를 당황시켰다. 이날 찬미는 붕어빵으로 배를 채우고, 뷰티숍에서 세일 상품만 알뜰하게 사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슬기로운 어른이생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