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이상민 “40억 재산 잃고 70억 빚... 있다 없으니 더 비참해”[콕TV]

기사입력 2019.09.04 10:0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상민의 전성기는 지금. 방송인 이상민이 사업 실패로 고통 받았던 과거를 덤덤하게 회상했다. 



3일 방송된 MBN ‘최고의 한방’에선 이상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수미가 유료 인생 상담소를 연 가운데 사업을 반대하는 아내가 고민이라는 남편이 상담소를 찾았다. 



이에 이상민은 경험자의 입장에서 “심리적으로 다른 사람의 돈으로 일할 때와 내 돈으로 일을 할 때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라고 조언했다. 



이상민은 또 보다 현실적으로 논하고 싶다며 투자금을 물었다. 의뢰인이 모은 투자금은 8천만 원이다. 





이에 이상민은 “나도 욕심이 있어서 사업을 했다. 망하는 건 내가 안 망해봤으니까 망한 거다. 망해봤으면 안 망한다”라며 “첫 번째 무조건 망한다. 그러니 그걸 극복할 자신이 있으면 하라. 두 번째 아내가 함께 극복할 자신이 있다면 하라”고 충언했다. 



이상민은 또 “내가 서른 나이에 돈을 엄청나게 멀었다. 사십 억 정도가 있었다. 있다가 없어진 놈이 원래 없었던 사람보다 더 비참하다”라며 당시의 아픔을 고백했다. 



이상민은 “서두르지 마라. 누구에게나 기회는 온다. 나도 지금 기회가 왔다. 내 전성기는 지금이라고 생각한다. 젊었을 땐 제로에서 시작했지만 지금은 마이너스에서 시작해서 올라가고 있다. 그렇기에 완전 전성기다”라며 긍정 에너지를 발산했다. 



마지막으로 이상민은 의뢰인에 “분명 기회가 올 테니 그때 파이팅 해서 하길”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 캡처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