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스파이더맨 절친' 제이콥 배덜런 한국 온다..'홈커밍' 이후 2년만

기사입력 2019.09.04 4:5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스파이더맨 절친' 제이콥 배덜런이 내한한다.



4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할리우드 배우 제이콥 배덜런은 오는 8일 한국 땅을 밟는다. 2017년 '스파이더맨: 홈커밍' 이후 2년 만의 내한이다.



제이콥 배덜런은 10일과 11일 양일간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 등 공식일정을 소화한다. 나머지 시간은 한국 관광을 하며 보낼 예정이다. 



일정을 마친 제이콥 배덜런은 일본 도쿄, 싱가포르, 필리핀 마닐라로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제이콥 배덜런은 '스파이더맨: 홈커밍',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의 절친 네드 리즈 역을 맡았다. 



톰 홀랜드와 실제 1996년생 동갑내기 친구인 제이콥 배덜런은 영화에서 깨알 같은 웃음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번 내한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IPTV, VOD 공개에 맞춰 성사됐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지난 7월 개봉해 국내 관객 800만 명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IPTV, VOD는 오는 11일 공개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소니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