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기→외도"…구혜선, 안재현 폭로부터 오연서 불똥까지 [타임라인]

기사입력 2019.09.05 10:4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 관련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그의 외도설까지 언급하며 동료 배우 오연서, 김슬기 역시 피해를 입은 상황이다.



"권태기로 이혼을 원한다"는 말부터 "이혼의 이유는 외도다"는 말까지, 실시간급으로 이어진 구혜선의 폭로를 타임라인으로 구성했다.



# 8월 18일 - 불화 최초 고백



구혜선은 지난 달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 불화를 최초 고백했다.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한 것이다.



이어 안재현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합의서와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눴다"는 안재현의 입장과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다"는 구혜선의 입장이 담겼다. 



또한 어머니를 직접 만나 얘기해달라는 구혜선의 요구와 이를 회피하는 듯한 안재현의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구혜선은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 8월 19일 - 구혜선 폭로 ing 



구혜선은 폭로를 이어갔고 안재현은 침묵했다. 구혜선은 지난달 19일 안재현과 소속사 대표가 자신을 험담했다는 정황을 추측할만한 문자도 추가로 공개했다. 이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연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20일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또한 공식입장을 냈다.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합의'한 적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 상대방 안재현 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 훼손, 변심,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 8월 21일 - 안재현 반격



결국 안재현이 지난달 21일 입을 열었다. "공인이기에 조용히 마무리되길 바랐다. 침묵하고 감수하려 했다"고 밝힌 안재현은 "진실이 왜곡돼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된데다 주취 중 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까지 받은 이상 침묵하고 있을 수 없다"고 뒤늦게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안재현은 이미 구혜선에게 이혼 합의금(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기부한 기부금)을 지급했다며 "결혼 후 1년 4개월 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 부끄러운 짓을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후 구혜선 역시 반격했다. 그는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것, 생일날 끓인 소고기 뭇국을 모두 남겼다는 것, 성적인 모욕을 했다는 것 등을 이유로 안재현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 9월 1일 - 은퇴 언급



폭로 후 구혜선은 작가로서 홍보 활동을 펼쳤다. 그가 쓴 '눈물은 하트 모양'이 베스트셀러에 진입한 것을 알렸다. 전시회 출품 소식을 전하기도 하고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에 국내경쟁작으로 선정된 소식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일 돌연 "에세이집 '나는 너의 반려동물' 출간을 앞두고 여러분들께 마지막 인사를 드리려 한다"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구혜선이 은퇴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틀 후 구혜선은 폭로를 재개했다. 반려묘의 사진을 올리며 "저랑 산 세월이 더 많은 제 반려동물입니다. 밥 한번 똥 한번 제대로 치워준 적 없던 이가 이혼통보하고 데려가 버려서 이혼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이다.



# 9월 4일 - 구혜선·안재현 문자 공개



지난 4일 디스패치에서 구혜선과 안재현이 문자로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구혜선이 주장한 '다수 여성과 연락을 한다'는 것은 찾을 수 없었다고 밝히며 두 사람의 대화를 재구성했다.



보도에 따르면 본격적으로 이혼 얘기가 나온 후 구혜선은 "이혼을 하겠다", "이혼 못 한다"는 입장 변화를 보였고 안재현은 이혼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기사 속 대화는 구혜선이 SNS을 통해 폭로한 내용들과 사뭇 다른 내용이었다. 소고기 뭇굿을 맛있게 먹었다고 인사하는 안재현의 모습, 소속사 대표와 험담을 한 것이 아니라는 내용 등이 담겨 혼란을 안겼다. 





# 9월 4일 - 외도설 폭로→동료 배우 불똥



디스패치 보도 후 구혜선은 즉각 SNS을 통해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씨의 외도.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폭로했다.



특히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습니다"고 알렸다.



이 때문에 MBC 드라마 '하차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인 오연서, 김슬기에 불똥이 튀었다. 오연서 소속사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취하겠다고 밝혔고 김슬기 측 역시 "안재현, 구혜선 일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