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체질' 이병헌 감독 "시청률 낮은 요인? 1%이지만 우리에겐 섹시해"

기사입력 2019.09.06 2:2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이 드라마의 낮은 시청률 요인에 대해 "시멍적으로 분석 중인데 아직 분석이 끝나지 않았다"면서도 "우리에게 주어진 1%가 섹시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에서 이병헌 감독은 "나이가 어린 20대 초·중반, 10대 사촌들과 드라마를 봤는데, 이해를 못해서 질문을 하더라"라며 "내가 그 지점까지 헤아리지 못했구나, 포용력이 부족한 드라마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낮은 시청률 요인을 분석했다.



그는 "그런데 이상하게 시청률은 낮지만 분위기가 좋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드라마. '스물'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이 극본과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았다.



이병헌 감독은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드라마는 역시 힘들었다. 글과 연출을 같이 한다는 게 모험이었다. 끝나니 너덜너덜해졌다"라며 "다음엔 이 경험을 바탕으로 조금 더 계획적으로 영리하게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