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잘 다듬은 뽀얀 허리라인 공개 [화보]

기사입력 2019.09.08 10:2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이 언더웨어 화보를 통해 뽀얀 허리라인을 자랑했다.



8일 이주연 소속사 측은 언더웨어 화보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주연은 핑크 컬러의 언더웨어에 발랄한 분위기를 뽐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주연은 네이비 컬러의 언더웨어로 스포티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주연은 평소 꾸준한 운동과 자기 관리로 건강미 넘치는 모습을 자랑한다. 세련된 콘셉트는 물론 청순함부터 걸크러쉬까지 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미스틱스토리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