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지혜원 "박성훈 향한 법정 증언, 통쾌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9.09.09 1:5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배우 지혜원이 '저스티스'에 함께 호흡 맞춘 박성훈과 법정 장면에 대해 "통쾌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TV리포트 사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지혜원은 이같이 밝히며 "법정에서 증언할 때, 그동안 쌓였던 울분을 토해내서 매우 통쾌했다. 이 장면을 위해 그동안 버텼다고 생각했다. 정말 속시원했다"고 덧붙였다.



'저스티스'에서 지혜원은 장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이자 성폭행 피해자 장영미로 열연했다. 장영미는 탁수호(박성훈 분)에게 납치당해 방영 내내 온갖 수난을 겪으며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전했다.



지혜원은 "(박성훈 선배가) 평소에는 쾌활하고 스태프들과 장난치는 등 분위기메이커다"며 "그러나 탁수호로 변신할 때는 눈빛이 180도로 바뀐다. 연기가 아닌 실제 공포가 느껴져 움찔하곤 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반부에 박성훈 선배와 같이 나오는 장면이 가장 많았다. 자연스러운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조언과 격려를 많이 해주셨다.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혜원은 최진혁, 손현주, 나나를 향한 고마움도 밝혔다. 그는 "같이 껴서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며 "특히, 나나 선배는 언제나 내 모습을 지켜봐줬다. 매우 든든했다"고 말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김재창 기자

연예 ‘날아라 슛돌이’ 박주호 감독, 부임 첫 난관 포착? ‘당황 표정’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8일 방송될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FC슛돌이’ 두 번째 평가전 경기 후반전이 이어진다.앞서 강원도의 강호 축구클럽 ‘강릉GNJ’와 맞서 예상 밖 선전을 보인 ‘FC슛돌이’는 경기 스코어를 1점차까지 바짝 추격, 박진감 넘치는 후반전을 예고했다. 과연 경기 결과를 뒤집을 수 있을지, ‘FC슛돌이’의 역공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박주호 감독의 당황스러운 표정이 담겼다. 역공을 준비하던 ‘FC슛돌이’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또한 슛돌이들이 심판에게 “타임! 타임!”을 외치며, 손으로 ‘T(Time)’ 제스처를 취한 채 벤치석으로 향하고 있다. 슛돌이들이 먼저 ‘작전 타임’을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 세상 진지한 표정으로 ‘타임’을 요청하는 슛돌이들의 모습은 귀여움에 웃음을 유발한다.긴급 상황에 벤치석은 바빠졌다. 박주호 감독은 난관에 부딪힌 듯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말하고 있지만,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 듯하다. 김종국 역시 함께 ‘작전 타임’을 외치며 난감한 얼굴로 웃고 있다. 이어 박주호의 눈을 피하는 슛돌이 아이들과, 어찌할 줄 모르는 박주호의 모습이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FC슛돌이’는 모든 것을 쏟아붓는 열정으로 후반전을 달릴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박주호는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또 ‘FC슛돌이’는 과연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따낼 수 있을까.모든 결과는 2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될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KBS 2TV
연예 플레이엠 “에이핑크 비롯 아티스트 향한 악플, 선처없다”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에이핑크의 소속사가 악플러에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지난 27일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이엠) 측은 공식 SNS 및 팬카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에이핑크에 대한 인신공격, 성적 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 온라인상에서 악성 게시물을 올린 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어 “최근 특정 악플러의 악의적인 행위로 인해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가족, 주변 지인들까지 극심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다”라며 “법무법인에 법적 검토를 의뢰했고, 이후 형사 고소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또한 플레이엠은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된 온라인 상의 악성 게시물에 대해 자체 모니터링과 법적 검토 및 대응을 지속하고 있다”며 추후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을 천명했다.이하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에이핑크에 대한 인신공격, 성적 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 온라인상에서 악성 게시물을 올린 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최근 특정 악플러의 악의적인 행위로 인해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가족, 주변 지인들까지 극심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이에 당사는 그간의 모니터링을 통한 채증 자료를 취합하여 법무법인에 법적 검토를 의뢰하였고, 이후 형사 고소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입니다.앞서 알려드렸던 바와 같이 당사는 에이핑크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된 온라인 상의 악성 게시물에 대해 자체 모니터링과 법적 검토 및 대응을 지속하고 있습니다.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