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아스트라', 브래드 피트가 선사한 현실 우주 [어땠어?]

기사입력 2019.09.09 11:1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브래드 피트가 관객들에게 현실 우주를 선보인 '애드 아스트라'였다. 



영화 '애드 아스트라'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언론시사회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애드 아스트라'는 미 육군 소령 로이 맥브라이드(브래드 피트 분)가 우주의 지적생명체를 조사하는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아버지를 찾으러 해왕성으로 떠나는 이야기다.



우주를 배경삼은 수많은 영화가 나왔기에 새로운 점이 무엇이 있을까 싶지만, '애드 아스트라'는 더욱 현실적인 연출로 무장한 우주를 선사한다.



시사회가 끝난 후 동료 기자의 질문에 답하며 '애드 아스트라'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Q: 우주 배경이라고 들었는데, '퍼스트맨'이나 '그래비티'와 비교했을 때 어때?



'애드 아스트라'는 앞서 언급한 두 영화의 현실감 넘치는 연출에 한 단계 더 진화한 영화다.



로이가 우주에서 경험한 여러 가지 재난들(써지사태, 우주해적, 우주선 조난 등)은 너무 실감나게 구현해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또한, 우주에서 총을 발사할 때나 무중력 상태에서 피가 흐르는 모습도 과학적인 고증을 거쳐 표현해 간접적으로 우주여행을 떠나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애드 아스트라'는 시시각각 감정이 변하는 주인공 로이에 주목한다. 우주로 떠나면서 느끼는 로이의 불안감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 등을 섬세하게 그린다. 그 때문에 우주여행 중 로이가 어떻게 변하는지 만나볼 수 있다.



대신 처음부터 끝까지 로이의 행동과 생각, 감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SF 장르보단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성장기에 가깝다. 



때문에 우주에서 벌어지는 화려한 액션이나 SF 요소를 기대한 이들이라면, '애드 아스트라'는 취향에 맞지 않을 수도 있다.





Q: 오랜만에 돌아온 브래드 피트, 우주복을 입은 그의 모습 어땠어?



극 중 뛰어난 우주비행사라는 설정에 걸맞게 위기가 닥칠 때마다 해결하는 그의 생존액션이 인상 깊다.



발사 직전 우주선에 과감하게 뛰어드는가 하면, 위험천만한 써지사태에서도 침착함을 유지한 채 낙하산을 활용해 벗어나는 등 그의 활약은 아찔함을 유발한다.



액션 뿐만 아니라 감정 연기 또한 훌륭하다. 극 중에서 감정을 쉽게 드러내지 않지만, 불안한 눈빛 연기나 떨리는 목소리로 읽는 내레이션만으로 관객들에게 100% 전달한다.





Q: 제임스 그레이 감독의 전작 '잃어버린 도시 Z'가 지루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이번에는 어때?



'애드 아스트라'를 연출한 제임스 그레이 감독의 전작 '잃어버린 도시 Z'는 작품성은 좋으나, 긴 러닝타임과 느린 전개로 지루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러닝타임이 124분으로 전작(140분)보다 짧아졌고, 앞서 언급했듯이 주인공 로이의 감정 변화에 중점을 두고 있어 몰입도는 이전보다 훨씬 높다.



다만, 잔잔하게 흘러가기 때문에 영화 중간마다 쳐지는 지점이 있다. 영화를 보기 전 참고하기 바란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영화 '애드 아스트라' 포스터, 스틸

연예 ‘어쩌다 가족’ 김광규·서지석·서연우·박근영, 웃음 사냥꾼들의 등장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광규 서지석 서연우 박근영이 ‘어쩌다 가족’을 통해 4차원 가족의 특별한 이야기를 전한다.오는 15일 방송되는 TV조선 ‘어쩌다 가족’에서 김광규(김광규 역), 서지석(김지석 역), 서연우(김연우 역), 박근영(김근영 역)이 못 말리는 4인 4색 개성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어쩌다 가족‘은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하숙‘으로 연을 맺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예능드라마로 웃음과 감동이 가득한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다.첫째 김광규(김광규 분), 둘째 김지석(서지석 분), 김지석의 딸 김연우(서연우 분), 막내 김근영(박근영 분)으로 이루어진 김씨네 가족은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으로 웃음을 터뜨린다. 중년의 나이에 트롯트 천왕을 꿈꾸는 김광규와 진지한 운동광 김지석, 6살 애어른 김연우, 팩폭장인 김근영이 모여 막상막하 개성대결을 펼친다.특히 김광규는 ‘김씨네 가족’의 엄마 같은 맏형으로서 김지석, 김연우, 김근영과 스페셜한 재미를 선사한다. 가끔 애어른 같은 말을 뱉는 김연우의 동심을 지켜주려 진땀을 빼는 모습과 반찬투정을 하며 자신의 속을 긁는 김근영에게 분노를 폭발시키는 모습은 ‘어쩌다 가족’의 큰 재미요소 중 하나라고.또한 네 사람은 옆집 ‘하늘 하숙집‘에 살고있는 성동일 가족들과도 얽히고설킨 에피소드를 대방출 한다고 해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산사픽처스 제공
연예 ‘연애의 참견’ 김숙·주우재, 남친 집착으로 고통 받는 고민녀에 “안전이별 하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입대를 앞둔 남자친구의 집착으로 고통 받는 고민녀에게 김숙과 주우재가 ‘안전이별’을 권했다.25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선 남자친구의 집착에 괴로워하는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고민녀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공공장소에서 보란 듯이 스킨십을 하는 것도 모자라 멋대로 SNS에 손을 댔다. 고민녀의 SNS에 등록된 모든 남자들을 차단한 것.고민녀의 추궁엔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도 “네가 나한테 집중 안하는 것 같아서 그랬다”고 항변했다.이에 고민녀는 “나도 내 사생활이 필요하다. 어떻게 너와만 연락하나?”라며 황당해하나 남자친구는 “왜 못하나. 넌 내 여자 친구이고 내 건데. 나랑 더 자주 만나야 한다. 내가 얼마나 서운하면 이런 짓까지 했겠나?”라 큰소리를 쳤다.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남자친구는 애정표현이랍시고 반복해서 고민녀의 손을 물었다. 잇자국이 가득한 고민녀의 손이 공개되고, 출연자들은 “신체에 대한 소유욕”이라며 경악했다.더구나 입대를 앞둔 남자친구는 군대를 빌미로 애정을 갈구하고 있다고. 이에 김숙은 “폭력성과 질척거림이 있다. 쉽게 떨어져 나갈까 걱정이 된다. 안전 이별이 필요하다. 본인이 헤어지고 싶다고 해서 쉽게 헤어질 사람이 아닌 것 같아서 군대에 간 뒤에 얘기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주우재 역시 “고민녀가 ‘남자친구와 이별이 무서운데 어떻게 해야 안전하게 헤어질 수 있을까?’라 묻는 것 같다. 남자친구가 군대에 간 뒤에 누구보다 냉정하게 끊어내길”이라 주문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사진 =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