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희 “‘미녀 개그우먼’ 수식어는 독” [화보]

기사입력 2019.09.09 6:5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내일은 미스트롯’으로 주목받은 김나희가 “‘미녀 개그우먼’이라는 수식어는 독”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9일 공개된 bnt 화보에서 김나희는 다양한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페미닌한 무드의 플라워 패턴 원피스, 발랄하고 쾌활한 느낌의 데님 스커트, 몽환적인 느낌의 화이트 드레스를 소화했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김나희는 “정말 웃긴 개그우먼 아닌 이상에는 개그우먼 앞에 ‘미녀’라는 말은 독인 것 같다. 이제는 만능 엔터테이너라는 수식어를 내 이름 앞에 붙이고 싶다”고 바랐다.



‘미스트롯’ 출연으로 최종 5위가 된 김나희는 “송가인, 홍자 등 쟁쟁한 출연자들과 겨뤄서 5위를 했다. 아쉬운 마음은 전혀 없고 그저 소중하고 감사한 순위”라고 말했다.



또 날씬한 몸매 비결로 김나희는 “다이어트는 평생의 숙제다. 그래서 좀 일상에서 다이어트를 하려고 한다. 요즘은 바빠서 모래주머니를 항상 차고 다니는 것으로 생활 다이어트를 한다”고 공개했다.



장윤정을 롤모델로 꼽은 김나희는 ”‘미스트롯’을 함께 하면서 출연자들을 대하는 인간적이고 다정한 모습에 반했고 감사하다“며 앞으로 목표로 “서울에 내 집 장만을 하는 것. 아직은 집이 없다”고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bnt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