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의 공감과 위로 노래하는 볼빨간사춘기 [종합]

기사입력 2019.09.10 4: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데뷔 후 가장 큰 변화를 시도했다. 새로운 걸 만들어보고 싶었다. 과감해진 만큼, 떨림도 크다. 올해 스물다섯 안지영과 우지윤은 본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새 음악으로 더 많은 공감을 받고 싶단다.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10일 오후 6시 새 앨범 ‘Two Five’를 발매한다. 타이틀곡 ‘워커홀릭’과 수록곡 ‘25’으로 이십대 중반의 감성을 풀어냈다. 스스로에게 보내는 편지, 친구들에게 벌어지는 일들을 가사로 자연스럽게 옮겼다.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타이틀곡 ‘워커홀릭’과 수록곡 ‘25’ 첫 무대를 꾸민 후 앨범을 소개했다.





다음은 볼빨간사춘기의 ‘Two Five’ 쇼케이스 포인트 셋



# 심경변화 대신 재밌는 도전



볼빨간사춘기는 새 앨범을 통해 “새로운 걸 만들고, 재밌는 걸 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변화를 추구하는 이들에게는 반가운 선택이 되길 바라는 것. 특히 ‘워커홀릭’은 지쳐있는 워커홀릭들에게 전하는 위로로 준비했다고. 안지영은 “현실에 부딪히지만 말고, 힐링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신곡 ‘25살’에 대해서는 “저희는 제일 모르는 나이라고 생각한다. 뭔가 완전하지도, 성숙하지도 않은 나이라고 생각했다. 풋풋하지만, 노련하지도 않다. 주변 친구들에게 영감을 많이 얻었다. 우리의 음악을 통해 공감과 위로를 받으면 좋겠다”며 스물다섯을 ‘도무지 알 수 없는 나이’라고 정의했다.





# 귀여운 대신 성숙해진 스물다섯



볼빨간사춘기는 데뷔부터 귀엽고 친숙한 이미지 어필에 힘썼다. 그러나 안지영과 우지윤은 새 뮤직비디오, 재킷, 무대에서 슈트 스타일을 선택했다. 기존의 소녀 캐릭터를 벗고, 사회에 뛰어든 여성의 모습을 표현한 것.



두 멤버는 “이번 앨범으로 보다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걸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팬들이 많이 당황한 것 같다”고 웃었다. 볼빨간사춘기는 “장르나 스타일이 변했지만, 가사적인 면이나 멜로디 라인은 그대로 저희 색깔을 유지했다. 이번 앨범을 계기로 앞으로 저희의 행보와 발판을 정할 수 있겠다”고 기대했다.



# 부담스럽지만 1위 공약



볼빨간사춘기는 “차트올킬, 음원강자라는 평가는 저희에게 계속 기대해주신다는 의미로 알겠다. 사실 부담, 기대, 걱정, 설렘이 다 있다. 이번 앨범에는 저희만의 이야기가 많이 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면 만족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도 1위 공약에 대한 질문에 볼빨간사춘기는 “혹시라도 1위를 해본다면, 직장인들이 많이 계신 곳에 게릴라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 여의도 정도에서 기습적으로 저희가 나타나면 좋을 것 같다”고 수줍게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최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