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사 이승기→화룡점정 수지"…'배가본드' PD가 밝힌 1년 대장정 [종합]

기사입력 2019.09.10 4:2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이승기 씨의 출연 바람을 가지고 있었는데 성사가 됐다. 여기에 화룡점정을 찍어준 것이 수지 씨다."



SBS '배가본드' 유인식 PD는 10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씨네큐에서 진행된 시사회 및 제작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유 PD는 "이승기 씨가 특전사를 다녀온 후에 군대 얘기도 많이 한다. 군에 있을 때부터 '이런 액션 드라마 준비를 하고 있는데 같이 해보지 않겠냐'는 얘기를 했다. 이런 대작은 일이 성사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기 나름이다.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만 가지고 했는데 성사된 좋은 케이스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화룡점정을 찍어준 것은 수지 씨다. 여배우로서는 액션을 많이 해야 하고 피곤하기도 하고 예쁘게만 보일 수도 없는 역할이다. 노동 강도가 센 역할이다. 수지 씨가 이런 첩보 액션을 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 재밌겠다고 응해줘서 날개를 달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 외에도 백윤식 선배님부터 한 드라마에 한분만 계시기도 어려운 분들이 함께 있는 걸 보고 연출로서 인복이 극에 달했다고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특히 주연 배우 이승기, 수지에 대해 "이승기, 수지 씨는 '구가의서' 때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이 친구들이 선남선녀이고 매력 있고 연기도 잘하지만 인간미가 넘치는 친구들이었다. 겉과 속이 같은 담백하고 건강한 친구들이었다"고 두 사람을 칭찬했다.



이어 "큰 프로젝트를 지탱할만한 좋은 인간미와 의지, 열정을 갖추고 있는 배우들이다. 알고 있었지만 감탄했다"고 덧붙였다.



2013년 '구가의서'에서 로맨스를 연기한 두 사람은 '배가본드'에서 액션까지 소화할 예정이다. 





유 PD는 "배우 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액션 플랜을 꼼꼼히 세웠다. 고난도의 액션이고 위험을 감수해야하는 장면은 스턴트 대역이 소화를 했다. 안전장치가 충분히 되어있는 상황에서는 본인들이 최대한 액션을 소화했다. 건물 뛰어내리는 장면, 차에 매달리는 장면은 다 했다. 안전장치를 하고 했기 때문에 부상은 막았다"고 설명했다.



이길복 촬영감독 역시 "이승기, 배수지 씨는 다친 곳이 없다. 두 배우가 열정적으로 잘 해줘서 큰 무리 없이 잘 끝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감독은 "지금까지 한 작품 중에 가장 스케일이 크고 액션이 많은 드라마였다. 부담이 많았다. 사전에 자료나, 제가 가지고 있는 역량 안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안 따라줬다면 절대 되는 일이 아니다. 안 다치고 시사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감개무량하다"고 밝혔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SBS 제공

연예 ‘해치지 않아’ 개봉 6일째 박스오피스 정상 [오늘의 1위]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영화 ‘해치지 않아’와 지코의 ‘아무노래’가 각각 박스오피스와 음원차트 정상 지키기를 이어가고 있다.2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해치지 않아’는 지난 20일 6만7842명 관객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 관객수는 88만1244명으로 집계됐다.‘해치지 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코미디 영화로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라 계속 이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같은 날 ‘나쁜 녀석들: 포에버’는 3만5144명(누적 43만7735명) 관객의 선택을 받아 2위에, ‘닥터 두리틀’은 2만9098명(누적관객수 148만3374명) 관객의 선택을 받아 3위에 이름을 올렸다.음원차트에서도 지코의 ‘아무노래’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21일 오전 7시 멜론 차트 기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 2위는 지난 17일 선공개된 방탄소년단의 4번째 정규앨범 ‘MAP OF THE SOUL : 7’의 ‘Balck Swan’, 3위는 지난해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소우주’ ‘봄날’ ‘Make It Right’ ‘Dionysus’ ‘IDOL’까지 10위권 내에 총 7곡의 노래가 올라있어 눈길을 끈다.지상파의 유일한 월화드라마인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불구하고 이날 방송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14.8%, 17.6%(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15.4%, 19.9%보다 각각 0.6%포인트, 2.3%포인트 각각 하락한 수치다.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2.4%와 6.9%,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는 1.4%, 2.6%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KOZ엔터테인먼트, 삼화네트웍스
연예 ‘동상이몽’ 박시은♥진태현, 19년 러브스토리→입양비화... 이 부부가 사는 법[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19년의 러브스토리에서 감동 가득 입양 비화까지.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이야기가 ‘동상이몽’을 통해 공개됐다.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결혼생활이 펼쳐졌다.박시은과 진태현은 지난 2002년 드라마 ‘선물’로 첫 인연을 맺었다. 당시 주연으로 열연한 박시은과 달리 진태현은 막 데뷔한 단역배우. 진태현은 “박시은을 보고 정말 놀랐다. 스타를 보는 느낌이었다. 너무 예뻤다”라 회상했지만 박시은은 진태현을 기억하지 못했다.본격적으로 사랑이 싹튼 작품은 지난 2010년 방영된 ‘호박꽃 순정’이다. 박시은은 “첫 촬영 날 진태현이 내게 오더니 ‘선배님 팬이었다’고 하더라. 촬영 후에는 전화번호를 알려주니 장문의 메시지가 왔다. 고마웠다”고 말했다.이에 진태현은 “다 의도된 거였다. 소개팅을 해주겠다고 했는데 그것도 의도했다. 남자친구 유무를 확인하고 이상형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쭉 짝사랑을 한 거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긴 기다림 끝에 박시은에게 ‘좋아한다. 나의 여자가 되어줘’라고 직구 고백을 했다고. 그렇게 부부는 5년의 교제 끝에 지난 2015년 웨딩마치를 울렸다.이날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 가운데 이들의 하루는 이른 새벽부터 시작됐다. “우리 부부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는 것이 박시은의 설명. 연애 시절부터 새벽에 만나 점심을 먹고 헤어지곤 했다고.부부의 집은 우드 톤으로 차분하게 꾸며져 있었다. 부부의 대학생 딸은 현재 학교 근처에서 자취 중.진태현은 “5년 전 신혼여행을 제주도 보육원으로 갔다. 그때 만났다. 삼촌 조카로 지내다 작년에 가족이 됐다”며 입양 비화도 전했다.이날 박시은이 아침 식사를 준비하고 나선 가운데 진태현은 그에게 따라붙으며 관심을 요구했다. 그러나 박시은은 미동하지 않는 모습. “나 갖고 싶은 게 생겼다”는 진태현의 말에야 박시은은 관심을 보였다.진태현은 “결혼하면서 그랬다. 평생 심심하지 않게 하겠다고. 평생 웃게 해주겠다고”라며 결혼 전 약속을 전했다. 박시은은 “정말 심심하지 않게 해준다. 고맙다”고 화답했다.부부의 아침 식사 메뉴는 바로 삼겹살. 식사 중 진태현은 “오늘따라 더 잘생겨진 것 같다”는 말로 박시은을 당황케 했다. 그는 “내 아내는 핸섬 가이다. 톰 크루즈 영화 예고편을 보는데 자기랑 엄청 닮았더라”고 농을 던지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나아가 그는 자작 랩은 물론 2PM 댄스를 선보이며 박시은을 웃게 했다. 유쾌한 사랑꾼 부부가 ‘동상이몽’에 떴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