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닥터탐정' 끝나고 육아 복귀…굉장히 바빠" [인터뷰]

기사입력 2019.09.11 1:5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봉태규가 SBS '닥터담정'이 끝난 후 '육아'에 전념했다며 일상을 공개했다.



봉태규는 지난 10일 서울 서교동에서 기자들을 만나 "작품('닥터탐정') 끝나자마자 아이들을 돌봤다. 아이가 둘이라서 굉장히 바쁘다. 두 명의 끼니를 해결해야하고 한명은 유치원 보내야하고 그러고 나면 또 남아있는 아이를 돌봐야하고"라고 웃었다.



봉태규는 "'리턴' 때는 하시시박 작가님이 임신 중이라 개인 시간을가질 수 있는 틈이 있었다. 지금은 그럴 시간이 없다. 하시시박 작가님이 전담해서 육아를 책임졌기 때문에 제 몫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리프레시를 언제 하느냐'는 질문에는 "운동할 때 정도? 필라테스를 끊었는데 운동할 때 그렇다. 오만가지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봉태규는 '닥터탐정'에 대한 아들 시하의 반응에 대해 "시하가 이 드라마를 볼 연령대가 안 됐다. 그런데 제가 촬영갈 때마다 시하가 깨어있으면 왜 아빠 혼자 가냐고 의문을 제기한다. '너 혼자 뭘 할 수 있다는 거야', '너 나랑 같이 가야지. 왜 혼자가' 이런 눈빛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봉태규는 "그래서 현장에 한번 데리고 갔다. 이런 걸 하고 있다고 보여줬는데 굉장히 좋아하더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촬영 때와 다른 환경이다. 그때보다 더 큰 카메라들이 있고. 그런 환경을 보여줬더니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아들 시하와 함께 출연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빨리 하차한 것은 시하가 '이제 은퇴하고 싶다'고 해서다"고 웃었다.



"저는 매니지먼트 대표고 시하는 메인 연예인이다"라고 표현한 봉태규는 "아티스트의 권한을 존중해서 관뒀는데 다시 복귀할 때가 되지 않았나 어필을 한다"고 말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iMe KOREA

연예 Mnet, 27일 ‘그래미어워즈’ 독점 생중계…방탄소년단 최초 공연 본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오르는 가운데, Mnet이 이를 생중계 한다.24일 Mnet 측은 “오는 27일 오전 9시 55분부터 ‘제 62회 그래미 어워즈’를 독점 생중계 한다. 배철수, 임진모, 안현모가 해설을 맡아 이해를 돕는다”고 알렸다.세계적으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그래미 어워즈’는 당대 최고의 퍼포먼스로 항상 화제의 중심에 섰다. 올해도 역시 대세 팝스타들이 화려한 퍼포먼스를 예고한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릴 나스 엑스의 콜라보 무대에 빌리 레이 사이러스, 메이슨 램지, 디플로와 함께 서는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에어로스미스, 빌리 아일리쉬, 아리아나 그란데, 리조, 데비 로바토, 블레이크 쉘턴, 그웬 스테파니, 카밀라 카베요, H.E.R, 조나스 브라더스, 로살리아,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 YG, 존 레전드, DJ 칼리드 등 대세 팝스타들도 퍼포머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상태. 쟁쟁한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무대들도 펼쳐질 예정이다.올해 ‘그래미 어워즈’는 주요 부문상 후보를 기존 5개에서 8개로 후보를 늘려 더욱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Bad Guy’로 올 한 해 이슈의 중심에 섰던 빌리 아일리쉬와 ‘Truth Hurts’로 큰 사랑은 받은 리조 등 신예 아티스트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올해 수상의 영예는 누가 안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된다.‘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에서는 27일 오전 9시 55분 Mnet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Mnet
연예 방탄소년단, K팝 역사에 남긴 또 하나의 ‘최초’ 기록 [이슈리포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K팝의 역사에 또 하나의 ‘최초’ 발자취를 남긴다.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그래미 어워즈)를 꿈꿔왔다. 언젠가 다시 (그래미에) 돌아오겠다”던 방탄소년단의 약속이 1년 만에 현실로 이뤄질 예정이다.방탄소년단은 오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무대에 오른다. 빌리 레이 사이러스(Billy Ray Cyrus), 디플로(Diplo), 릴 나스 엑스(Lil Nas X), 메이슨 램지(Mason Ramsey) 등과 ‘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 ‘그래미 어워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렸다.방탄소년단 RM은 지난해 7월 릴 나스 엑스와 함께 ‘서울 타운 로드’ 음원을 발표한 인연이 있었던 바. 이번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공연은 릴 나스 엑스 측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이로써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에 2년 연속 참석하는 영광을 이어간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 자격으로 처음 참석했다. 당시 주요 상 중 하나인 ‘베스트 알앤비 앨범(Best R&B Album)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고, 리더 RM은 대표로 “언젠가 다시 (그래미에) 돌아오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이들의 약속은 1년 만에 현실이 된다.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는 영광을 이어가는 동시에, ‘그래미 어워즈’에서 공연을 펼치는 최초의 한국 가수라는 기록으로 남을 예정이다.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는 것 또한 K팝 사상 최초의 기록이기도 하다.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 BBMA)’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AMA)’에 이어 이번 ‘그래미 어워즈’까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시상식에서 공연하는 진기록을 남기게 됐다.국내 시상식 대상을 꿈꾸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소년들은 어느새 한국을 넘어 세계를 사로잡은 글로벌 아이돌로 성장했다. 차근차근 꿈을 이뤄낸 방탄소년단은 지금도 ‘K팝의 살아있는 역사’를 쓰는 중이다.한편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에서는 27일 오전 9시 55분 Mnet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래미 어워즈 캡처
연예 ‘편스토랑’ 이영자, 역대급 칭찬 부른 ‘태안탕면’ 공개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4일 방송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의 ‘추억의 맛’ 메뉴가 공개된다.앞서 이영자는 자신이 나고 자란 고향 충청남도 태안 안면도 옷점마을을 찾았다. 이곳에서 이영자는 대한민국 최고 개그우먼 이영자가 아닌, 어린 시절 갯벌로 일하러 나간 엄마를 기다리던 이유미의 이야기를 털어놔 많은 감동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태안에서만 맛볼 수 있는 다양한 향토음식을 소개해 많은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한 바.이런 가운데 이영자가 고향 옷점마을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를 공개하고, 드디어 ‘추억의 맛’ 신 메뉴를 개발에 돌입한다. 태안의 특산물인 파래를 비롯한 다양한 해산물과 태안의 향토음식인 게국지를 활용한 태안탕면이 바로 그것.대한민국 먹대모 이영자는 ‘편스토랑’ 총 네 번의 대결에 도전해 매번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때문에 이영자 표 개발 메뉴가 언제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절치부심한 이영자는 최선을 다해 개발한 태안탕면을 선보이며 “서해 바다를 다 넣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이영자의 태안탕면을 맛본 메뉴평가단 역시 지금까지와는 다른 역대급 극찬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복 셰프는 “갈수록 세진다”고 감탄했고, 독설 심사평으로 유명한 이승철 조차 “기가 막힌다, 너무 맛있다. 깜짝 놀랐다”라며 극찬했다.이영자는 과연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 먹대모가 고향의 맛을 가득 담은 태안탕면은 출시될 수 있을지, 24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될 ‘편스토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KBS 2TV
연예 ‘핸섬타이거즈’ 차은우, 서장훈 특훈 효과 ‘데뷔골’ 넣을까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4일 방송될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전국 아마추어 리그 최강전’을 위해 외국인 농구팀과 연습 경기를 펼친다.‘핸섬타이거즈’는 압도적 피지컬을 자랑하는 외국인 농구팀의 등장에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줄리엔 강보다 키 큰 선수들이 여럿 포함돼 있어, 체격 차이부터 힘든 경기가 예상됐던 것.그러나 열과 성을 다해 연습한 ‘핸섬타이거즈’기에 경기 결과에도 관심이 모인다. 특히 차은우는 서장훈 감독에게 1대 1 특훈까지 받은 바. 차은우의 데뷔골 성공이 관전 포인트로 작용할 전망이다.실제로 이날 연습 경기에서 이상윤과 쇼리까지 부상당하며 ‘핸섬타이거즈’ 벤치석의 분위기는 긴장감이 가득했고, 서장훈 감독은 난관을 돌파할 새로운 전술을 공개하며 지략가다운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전국 아마추어 리그 최강전’을 준비하는 ‘핸섬타이거즈’ 멤버들의 세 번째 이야기는 24일 오후 10시 55분에 방송될 ‘핸섬타이거즈’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또한 ‘핸섬타이거즈’는 설을 맞아 차은우 문수인 이태선 유선호가 함께하는 오늘 밤 10시 55분에 방송되는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설을 맞아 차은우-문수인-이태선-유선호가 함께 하는 ‘핸섬타이거즈-어린 호랑이들의 농구캠핑’을 오후 2시 10분에 특별 방송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